디지털타임스

 


BTS 뷔, 도쿄서 극성팬에 머리채 잡혀…日 팬들 "반성해야" 분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BTS 뷔, 도쿄서 극성팬에 머리채 잡혀…日 팬들 "반성해야" 분노
BTS 뷔.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일본에서 한 극성팬에 머리채를 잡히는 일이 벌어져 공분을 사고 있다.

겟칸조세·제이캐스트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23일 뷔는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셀린느의 도쿄 오모테산도점 리뉴얼 오픈 행사에 참여했다가 이같은 봉변을 당했다.

뷔가 4년 만에 도쿄를 방문한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현지 팬들은 뷔를 보기 위해 행사 전날부터 매장 앞에서 기다리는 등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뷔가 매장 앞에 모습을 드러내자, 팬들은 뷔의 애칭인 '태태'를 외치며 환호했다. 뷔 역시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등 웃는 얼굴로 화답했다.

이후 뷔가 행사를 마치고 픽업 차량에 탑승하려는 순간 한 여성팬이 손을 뻗어 뷔의 머리카락을 잡는 아찔한 상황이 펼쳐졌다.


현장에 있던 여러 스태프가 몰려드는 팬을 막으려했지만 워낙 숫자가 많아 속수무책이었다.
이 순간을 목격한 한 팬이 영상을 촬영했고, 곧바로 다양한 SNS를 통해 확산됐다.

해당 영상은 한국 뿐만아니라 일본으로까지 퍼지며 일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이런 일이 반복되면 일본에 오려는 스타들이 아무도 없을 것", "저 팬은 반성해야 한다" 등 자정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