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케미칼, 2분기 770억 영업손실…5분기 연속 적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케미칼이 올해 2분기 77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석유화학 부분 사업의 부진으로 5분기 연속 영업손실이다.

롯데케미칼은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한 5조24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영업손실액은 77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폭이 확대됐다.

이는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수요 부진으로 기초소재 사업의 실적이 저조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초소재사업은 매출액 2조 7557억원, 영업손실 828억원을 기록했다.

수요 부진과 유가와 원료가 하락에 따른 원재료 투입 시차 효과가 반영돼 수익성이 감소했다. 향후 LPG 투입비중 확대로 원가경쟁력을 확보하고, 범용 제품의 비중을 축소하는 등 고부가 제품의 비중을 확대해 수익성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액 1조988억원, 영업이익 751억원을 기록했다. 고수익 지역에 대한 수출 확대와 제품 스프레드 개선 및 운송비 안정화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고객 특화 고부가 컴파운드 제품의 그레이드 개발 등으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액 5437억원, 영업손실 1116억원을 기록했다. 동남아 지역의 증설 물량에 따른 공급 부담과 수요 부진이 지속하면서 수익성이 감소했다.
LC USA는 매출액 1498억원, 영업이익 78억원을 기록했다. 에탄 가격 하향 안정화로 원재료 부담이 완화되며 흑자 전환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수익성 제고를 위한 운영 최적화와 포트폴리오 개선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또 전지소재사업, 수소에너지와 리사이클사업 등 미래사업의 속도감 있는 실행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롯데케미칼, 2분기 770억 영업손실…5분기 연속 적자
롯데케미칼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경영 실적. 롯데케미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