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양양 해변서 벼락 맞고 남성 6명 쓰러져…2명 중상·4명 부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양양 해변서 벼락 맞고 남성 6명 쓰러져…2명 중상·4명 부상
환자 이송하는 119 소방대원[강원도 소방본부 제공]

10일 오후 5시 33분께 강원 양양군 강현면 전진리 설악해변에서 낙뢰 추정 사고로 20∼40대 남성 6명이 쓰러졌다.

이 사고로 조모(36)씨와 노모(43)씨 등 2명은 중상이고 김모(33)·황모(24)·최모(23)씨 등 4명은 경상을 입었다. 이 중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된 조씨는 10여분 만에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으나 의식은 없고, 노씨는 의식이 혼미한 상태로 알려졌다.

나머지 경상 4명은 흉부 통증과 하지 감각 이상 등의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은 "'해변에 벼락을 맞고 여러 명이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무릎 정도 물 안에 있다가 벼락을 맞고 물에 휩쓸려가는 사람들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중상자를 포함해 부상자 중 5명은 서핑을 끝내고 해변에 앉아 있었으며, 경상인 20대 1명은 우산을 쓰고 가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낙뢰 사고 전후로 강원도청과 속초시청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으니 낙뢰에 주의하고, 해안가 등 위험 지역 출입을 자제해 달라'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