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과기정통부, 한-베트남 의료AI·DX 협력 포럼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한-베트남 의료AI·DX 협력 포럼 개최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한-베트남 의료AI+DX 협력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베트남 과학기술부와 함께 9일 베트남 하노이 롯데호텔에서 '한-베트남 의료 AI(인공지능)+DX(디지털전환) 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한국과 베트남의 의료AI 및 DX정책을 공유하고 국내 기업들에게 베트남 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포럼세션 시작에 앞서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부이 테 주이(Bui The Duy) 베트남 과학기술부 차관을 만나 AI 및 디지털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했고, 이후 KT, 뷰노, 웨이센 등 국내 기업들의 전시부스를 찾아 격려했다.

포럼세션에서 과기정통부는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AI 일상화, 초거대AI 경쟁력 강화 방안 및 의료AI 확산, 디지털 치료기기 개발 지원 등의 내용을 발표했다. 베트남 과학기술부에서는 베트남에서 추진하고 있는 AI 전략과 정책을 소개했다.

이어진 비즈니스세션에서는 베트남 하노이 의대병원, 베트남 국립 암연구소에서 추진 중인 AI도입 연구와 그간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국내 의료AI기업 루닛(흉부·유방 영상판독), 크레스콤(슬관절염 등), 제이엘케이(뇌질환 등)가 소개한 솔루션은 베트남 의료현장에 바로 적용 가능해 현지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DX기업 중에는 에이아이파크가 '다국어 디지털 휴먼을 통한 영상 제작의 혁신'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또 메타빌드는 '디지털휴먼 서비스 플랫폼'을 소개했고, 솔트룩스는 'AI기반 대국민 민원 서비스 혁신'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베트남 진출 시 현지 파트너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반영해 1대1 사업 상담회도 함께 진행됐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양국이 DX 중요성을 공유하고,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이 베트남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의미 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