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힘 "中대사 막말에 강력한 유감표명…이재명은 백댄서 자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힘 "中대사 막말에 강력한 유감표명…이재명은 백댄서 자처"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9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찬 회동에서 한국 정부에 대한 불만을 여과없이 드러낸 것에 대해 맹비난했다. 특히 이재명 대표를 향해서도 한국 정부에 대한 중국 대사의 조롱과 비난에 침묵하고 맞장구를 쳤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싱 대사와 이 대표가 쌍으로 우리 정부를 비난하는 모습이었다"며 "명백한 내정간섭이고 외교적으로 심각한 결례를 한 싱 대사에 대해 강력히 유감 표명을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싱 대사가 작심한 듯 대한민국 정부를 비판하는데도 이 대표는 짝짜꿍하고 백댄서를 자처했다"며 "교지를 받들듯 고분고분 듣고만 있었다"고 지적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이 싱 대사와 이 대표의 만찬에 대한 입장을 묻자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신원식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싱 대사가 마치 구한말 우리나라에 왔던 청나라의 위안스카이처럼 막말을 쏟아냈다"며 "우리 정부를 비난하고 심지어 조롱까지 했다. 오만의 극치다"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더욱더 놀라운 것은 그 자리에 있던 이 대표가 맞장구를 쳐가면서 공동 대응 운운한 것"이라며 "구한말 나라를 망하게 한 수구 봉건 사대부를 연상하는 것이 저만의 생각은 아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의원은 또 "구한말 신문명의 바람을 외면하고 청나라, 러시아에 기댔던 결과는 어떻게 됐는가"라며 "중화 사대주의가 당신(이 대표)의 본심인가, 어제 한 처신이 제1당의 대표로서 합당하다고 보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와 싱 대사의 회동에 대해 "마치 청나라 앞에 굴복했던 삼전도의 굴욕마저 떠올리게 할 정도"라고 꼬집었다. 강 수석대변인은 싱 대사가 '중국 패배를 베팅하는 이들이 나중에 반드시 후회한다'고 한 것에 대해 "겁박에 가까운 말을 내뱉었다"면서 "북한 도발과 한미 훈련 동시 중단을 이야기하며 국가안보에 훈수까지 두는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국힘 "中대사 막말에 강력한 유감표명…이재명은 백댄서 자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저녁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