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고속열차 운행 2배로 늘려 전국 2시간대 생활권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착공기념식 참석
尹대통령 "고속열차 운행 2배로 늘려 전국 2시간대 생활권 확대"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 중앙광장에서 열린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 착공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고속열차 운행을 2배로 늘려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충청북도 청주 문화제조창 중앙광장에서 개최된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착공기념식'에 참석해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만들기 위해서는 촘촘한 교통 인프라가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은 경부·호남·수서 고속철도가 만나 고속열차 운행이 집중돼 포화상태에 이른 평택-오송 구간 지하에 더 빠른 고속철도를 추가로 신설하는 사업이다. 2028년에 개통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평택-오송 고속철도가 놓이면 인천, 수원, 거제에도 새로 고속열차를 운행할 수 있어 누구나 원하는 시간에 고속열차를 탈 수 있게 된다"며 "우리 기술로 개발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인 시속 400km 설계를 통해 차세대 고속철도 시대로 향하는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지역 균형발전의 핵심 요소로 '공정한 접근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공정한 접근성은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만들기 위한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촘촘한 교통인프라가 필수"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대선 과정에서 약속한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청주-오송-세종-대전까지 새로운 교통축이 만들어지면 지하철로 더욱 편리하게 공항과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며 "충북에 철도 클러스터, K-바이오 스퀘어 등을 조성해 충북을 국가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육성하겠다"고 공언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철도공단 직원대표, 김영환 충북도지사, 황영호 충북도의회의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등 주요인사와 고속철도 착공을 알리는 버튼을 눌렀다. 이어 국가철도공단, 시공사, 설계사 등 공사관계자들을 격려하며 고속철도의 중심축을 튼튼하게 만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안전하게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고속열차 운행 2배로 늘려 전국 2시간대 생활권 확대"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 중앙광장에서 열린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 착공 기념식에서 착공 버튼을 누르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