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현대차, 모빌리티 힘 모은다…車 인포테인먼트 첫 협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현대자동차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첫 협력을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현대자동차의 차량에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IVI)용 프로세서인 '엑시노스 오토 V920'을 공급한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2025년 공급을 목표로 협력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IVI용 프로세서다. 운전자에게 실시간 운행정보는 물론 고화질 멀티미디어 재생, 고사양 게임 구동 등 엔터테인먼트적 요소를 지원해 최적의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이번 제품은 암(Arm)의 최신 전장용 중앙처리장치(CPU) 10개가 탑재된 데카코어 프로세서로 기존 대비 CPU 성능이 약 1.7배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또 고성능·저전력 LPDDR5를 지원해 최대 6개의 고화소 디스플레이와 12개의 카메라 센서를 빠르고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최신 그래픽 기술 기반의 차세대 그래픽처리장치(GPU)도 탑재해 이전 대비 최대 2배 빨라진 그래픽 처리 성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고사양의 게임을 비롯해 더욱 실감 나는 그래픽 사용자 인터페이스(GUI)를 경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에 최신 연산코어를 적용해 신경망처리장치(NPU) 성능 또한 약 2.7배 강화했다. 운전자 음성을 인식하고 상태를 감지하는 운전자 모니터링 기능은 물론 주변을 빠르게 파악해 사용자에게 더욱 안전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차량용 시스템의 안전기준인 '에이실(ASIL)-B'를 지원해 차량 운행 중 발생 가능한 시스템 오작동을 방지하는 등 높은 안정성을 제공한다.

피재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부사장은 "현대자동차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인포테인먼트용 프로세서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공고히 다질 수 있게 됐다"며 "운전자에게 최적의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는 최첨단 차량용 반도체 개발과 공급을 위해 전 세계 다양한 고객 및 파트너사와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삼성전자·현대차, 모빌리티 힘 모은다…車 인포테인먼트 첫 협력
삼성전자의 엑시노스 오토 V920.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