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북미·유럽·아시아로 `글로벌 경영` 광폭 행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미·유럽·아시아로 `글로벌 경영` 광폭 행보
조주완(왼쪽 두번째) LG전자 사장이 지난 1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대형 미래 신도시 건설 사업 '네옴시티'의 전시관을 돌아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와 인도 등을 방문해 "고객경험 혁신 기반의 신규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프리미엄 가전 및 맞춤형 서비스 전략을 고도화해 현지 시장에서 브랜드 위상을 더욱 높여나가자"고 현지 법인 직원들을 격려했다.

LG전자는 조 사장이 지난 1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초대형 미래 신도시 건설 사업 '네옴시티'의 전시관을 방문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조 사장은 170㎞의 친환경 직선 도시인 '더 라인', 바다 위에 떠 있는 팔각형 모양의 첨단산업단지 '옥사곤', 산악지대 관광단지 '트로제나' 등을 소개받고 해당 프로젝트의 사업기회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후 조 사장은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는 경영회의도 진행하고 "LG전자가 그동안 축적해 온 기술력을 앞세워 네옴시티 프로젝트에 최적화된 가전, TV, IT는 물론 모빌리티, 로봇, 에어솔루션, 상업용 디스플레이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기회를 확보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그는 리야드 소재 생산기지에서 에너지 고효율 부품이 탑재되는 프리미엄 에어컨 생산현장을 살펴봤다. 이 제품은 냉방 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탁월해 연중 무더운 기후로 에어컨 수요가 높은 사우디아라비아와 같은 지역에 최적이다.

또 조 사장은 지난 6일에는 세계 인구 1위 국가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인도를 찾아 뉴델리 판매법인과 노이다에 위치한 가전 생산라인 및 R&D센터 등을 방문해 사업경쟁력 강화 방안을 점검했다.


조 사장은 뉴델리에서 모빌리티 분야와 전자칠판 및 IT 솔루션을 활용한 에듀테크 등 다양한 신사업 확대 방안을 논의했으며, 프리미엄 가전·TV와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 온라인 판매 역량 강화 등 현지화 전략도 계속 정비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그는 "시장 규모가 크고 상당한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도에서 LG전자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 1위 위상을 확대하고, 향후 사업을 전략적으로 더욱 성장시키고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 사장은 노이다에서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등 가전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친환경 스마트공장' 추진 현황 등을 챙겼다. 올해로 인도 진출 26년째인 LG전자는 판매법인·생산법인·R&D센터까지 현지 완결형 사업구조를 구축했다. LG전자는 올해 노이다 및 푸네 공장에 프리미엄 가전 생산 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조 사장은 올해 상반기에만 북미, 유럽, 중남미, 아시아, 중동에 이르기까지 총 12개국을 방문하며 글로벌 현장경영 보폭을 확대하고 있다. 조 사장의 올해 총 이동거리는 14만5000여㎞로 지구 세 바퀴 반에 달한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