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멜론 제쳤다…유튜브 뮤직 사용자, 521만명 `역대 최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멜론 제쳤다…유튜브 뮤직 사용자, 521만명 `역대 최대`
음악 스트리밍 앱 사용자 수 변화. 와이즈앱 제공

토종 음악 플랫폼이 국내 시장에서 구글 유튜브 뮤직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리테일·굿즈는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 지난 4월 유튜브 뮤직 앱 사용자 수가 521만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멜론(459만명)보다 62만명 많은 수치다.

유튜브 뮤직은 지난 1년간 이용자가 가장 많이 증가했다. 지난해 4월 유튜브 뮤직의 이용자 수는 400만명으로 1년 사이 121만명이나 늘어났다. 같은 기간 스포티파이는 16만명, 멜론은 9만명 증가했다.

반면 지난 1년간 사용자 수가 가장 많이 줄어든 앱은 지니뮤직으로 나타났다. 지니뮤직은 지난해 4월 231만명에서 올해 4월 203만명으로 28만명 감소했다. 그 뒤로 플로가 23만명, 카카오뮤직이 4만명, 벅스가 3만명, 네이버 바이브가 3만명 감소했다.

유튜브 뮤직이 빠른 성장세를 기록할 수 있었던 배경으로는 광고 없이 유튜브의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이 꼽힌다. 유튜브 뮤직은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자를 상대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일명 '끼워팔기'를 통해 세를 늘리고 있다. 토종 음악 플랫폼들은 시장 변화에 대응하고자 콘텐츠 다각화·차별성에 공을 들이고 있지만 쉽지 않은 모습이다.

한편 이번 수치는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만 표본 조사한 결과로 애플 iOS 이용자를 포함하면 순위가 달라질 수 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멜론 제쳤다…유튜브 뮤직 사용자, 521만명 `역대 최대`
유튜브 뮤직 앱 월간 사용자 추이. 와이즈앱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