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가 폴더블폰 원조"… 삼성, 국내 첫 갤럭시언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을 국내에서 처음 연다. '폴더블 스마트폰' 종주국임을 알리고 초격차 기술을 선보여 글로벌 위상을 공고히 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내달 말 폴더블폰 신제품을 공개하는 '갤럭시 언팩'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통상 8월에 미국이나 유럽에서 열던 것에서 시기를 앞당기고 장소도 바꾼 결정이다. 올해 갤럭시 언팩 국내 개최가 점쳐졌지만 삼성전자가 공식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갤럭시 언팩은 2010년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갤럭시 S 첫번째 모델을 공개하며 시작됐다. 이후 미국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영국 런던, 독일 베를린, 스페인 바르셀로나 등 글로벌 주요 도시에서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27회차를 맞는 올해 7월 갤럭시Z폴드5·Z플립5 언팩 무대를 서울 삼성동 코엑스로 확정했다.

이는 '폴더블폰 대세화 주역'으로 신제품을 국내에서 공개해 '폴더블폰 원조는 삼성'이라는 위치를 굳히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9년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이후 후발 기업들이 폴더블폰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코엑스는 국내 혁신 스타트업이 대거 밀집한 테헤란로에 위치하며 글로벌 대형 이벤트를 열고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서울의 매력을 선보이기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행사에서 글로벌에 초격차 기술과 미래 전략을 선보이고, 열린 혁신 철학을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 언팩은 새로운 경험과 트렌드에 민감한 국내 소비자들을 겨냥한 것이기도 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전체 스마트폰 중 폴더블폰 판매 비중은 13.6%로, 세계적으로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국내 시장을 중심으로 폴더블폰 대중화가 시작된 후 전세계로 확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국내 소비자는 품질과 서비스에 대한 기준도 높아 '글로벌 IT 강국 대한민국에서 통하면 세계 시장에서도 통한다'는 이야기가 글로벌 브랜드 사이에서 공식처럼 전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우리가 폴더블폰 원조"… 삼성, 국내 첫 갤럭시언팩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 사업부장(사장)이 지난해 열린 '갤럭시 언팩 2022'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