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앤트그룹, 기술혁신 분야에 중점 둔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앤트그룹, 기술혁신 분야에 중점 둔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표
앤트그룹은 지난 1일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하고, 2022년 한 해 동안 환경, 사회, 지배구조(ESG) 전략을 실행하는 과정에서 이룬 진전을 강조했다.

2022년 앤트그룹은 기술혁신 분야에서 204억6000만 위안(약 28억9000만 달러)을 투자해 2019년 대비 연간 연구개발 (R&D) 지출을 두 배로 늘렸다. 이러한 투자는 주로 분산 데이터베이스 및 컴퓨팅 인프라, 블록체인, 프라이버시 컴퓨팅, 데이터 및 네트워크 보안, 그린컴퓨팅 및 인공지능과 같은 핵심 영역의 혁신에 할당됐다.

보고서의 서문에서 앤트그룹의 회장 겸 CEO인 에릭 징(Eric Jing)은 "우리는 창립 이래로 기술 혁신을 활용하여 공동체가 직면한 현실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상업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것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끄는 핵심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앤트그룹은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에서 처음으로 기후관련 재무정보 공개 태스크포스(TCFD)의 지침에 따라 평가와 공시 프레임워크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앤트그룹은 기후 관련 위기 및 기회를 적극적으로 식별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졔 펑(Yijie Peng) 앤트그룹 지속가능성 최고책임자는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는 기술과 플랫폼이 주도하는 친환경 및 저탄소 성장 방안을 점진적으로 모색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30년 탄소 순 배출량 '제로'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까지는 여전히 중요한 과제가 남아 있다" 며 "우리는 자체 조직 내에서 친환경적인 운영을 달성하고 가치 사슬 전반에 걸쳐 광범위한 사용자 기반 및 파트너 네트워크와 협력하여 보다 친환경적인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앤트그룹과 산하 마이뱅크(MYbank)는 2022년 최초로 전국적 '중소기업 친환경 등급 인증 (Green Rating Standard for Small and Micro Enterprises)' 공식화 및 출시에 참여했다. 이번 협력은 금융기관이 중소기업의 친환경 경영과 환경 기여도를 보다 쉽게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그린론(친환경 관련 사업으로 용도가 제한된 대출)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또한, 디지털 포용(Digital Inclusion)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앤트그룹과 산하 마이뱅크는 누적 8600만 중소기업(소상공인 포함)에 포괄적인 결제 및 금융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2030년까지 1억 개의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를 꾸준히 진전하고 있다
앤트그룹은 2022년 위기 관리 및 소비자 권리 보호 위원회와 ESG 지속가능 개발 위원회라는 두 개 전문 위원회를 설립하여 기업 지배구조를 강화했으며, 이를 통해 회사의 지배구조를 더욱 공고히 했다. 또한 알리페이 개방형 플랫폼은 산업 역량 강화와 상호 발전이라는 중요한 과업을 달성하기 위해 독립 소프트웨어 공급업체(ISV)와 협력하여 400개 이상의 산업 특화 솔루션을 구축하여 다양한 산업 분야의 판매자가 사업 효율성을 높이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앤트 디지털 금융(Ant Digital Finance) 개방형 플랫폼은 150개 이상의 파트너 금융 기관에 연간 약 100만 명의 사용자를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2022년 앤트그룹의 자선 기부액은 7억 9000만 위안(약 1억 1160만 달러)에 이르렀으며, 이로써 2019년 이후 누적 자선 지출액은 27억 위안(약 3억 8150만 달러)에 달한다. 이러한 자선 노력 중 "사이버 뮬란(Cyber Mulan)" 프로그램은 기본적인 보호, 고용 및 경력 지원, 다양한 성장 기회라는 세 가지 핵심 영역에서 여성의 발전에 힘을 보탰다.

앤트그룹은 2017년을 시작으로 GRI (Global Reporting Initiative) 기준에 따라 매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행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앤트그룹의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고서는 현재 중문으로만 제공 되고 있으며, 영문 보고서는 수 주 안으로 온라인에 게재될 예정이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