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차 아닌 농기계였어?…러 `우크라 서방탱크 파괴` 영상 보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차 아닌 농기계였어?…러 `우크라 서방탱크 파괴` 영상 보니
6일(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에서 미사일로 독일제 레오파르트2 전차를 파괴하는 장면이라며 공개한 영상의 한 장면. 하지만, 러시아 군사 블로거들은 파괴된 물체가 레오파르트2 전차가 아니라 미국제 농기계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모스크바 AP=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군의 독일제 주력전차를 파괴하는 장면이라며 공개한 영상에 등장한 장비가 사실은 농업용 트랙터였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전과를 과장한 행태가 아니냐라는 지적이 나온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스푸트니크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군이 반격에 나선 후 3일간 상당한 전과를 올렸다고 말했다.

대변인 대신 직접 성명을 낭독한 그는 이 기간 우크라이나군 전차 52대와 장갑차 207대를 파괴했고, 우크라이나군 병사 3715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밝혔다. 쇼이구 장관은 "특히 6월 5일에는 5개 여단이 7개 방면에서 공격해 오는 것을 저지해 더 큰 피해를 줬다"면서 이 과정에서 독일제 레오파르트2 전차 8대 등도 파괴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 기간 러시아군의 피해는 전차 15대와 장갑차 9대를 손실하고 병사 210명이 사상하는 데 그쳤다고 쇼이구 장관은 주장했다.

문제는 이후 러시아 국방부 홍보실이 공개한 관련 영상에서 불거졌다. 러시아군 KA-52 공격헬기가 레오파르트2 전차를 파괴할 당시 촬영됐다는 이 흑백영상에는 들판에 멈춰 있는 검은 물체를 조준한 뒤 미사일을 발사해 터뜨리는 장면이 담겼다.

하지만, 리아 노보스티 통신 등을 통해 보도된 영상을 자세히 살펴보면 파괴된 차량의 하부에 전차용 무한궤도 대신 바퀴가 달린 듯 보이는 걸 확인할 수 있다. 상부에 툭 튀어나온 부분 역시 레오파르트2 전차의 포신이라기엔 지나치게 짧다.

독일 dpa 통신은 심지어 우크라이나 침공을 지지하는 러시아 군사 블로거들조차 농업용 트랙터를 탱크로 잘못 보고 터뜨린 것이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고 전했다. 넓은 면적에 농약 등을 살포하기 위해 좌우에 긴 뿌리개가 달린 미국제 '존 디어' 트랙터를 탱크인 줄 알고 공격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dpa 통신은 "러시아 국방부가 레오파르트 전차를 파괴했다지만 명백히 잘못된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고 꼬집었다. 이 매체는 러시아 일각에선 해당 사진이 우크라이나에 레오파르트2가 지원되기 전인 작년 찍힌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제기된다면서 작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러시아 국방부는 반복적으로 전과를 과장하는 행태를 보여왔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러시아군을 국경 너머로 몰아내기 위한 대반격 작전이 시작됐는지와 관련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레오파르트2를 비롯한 서방제 무기로 무장한 12개 전투여단을 구성하는 등 대반격을 준비해 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