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하철 화장실 고교생 변사체... 부검했더니 "마약 검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하철 화장실 고교생 변사체... 부검했더니 "마약 검출"
필로폰. [연합뉴스]

마약사범이 급증함에 따라 변사체에서 마약류가 검출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부검 사체에서 마약류가 검출된 건수는 총 69건으로 집계 됐다. 2021년 43건에서 1년 새 60.47% 늘었다.

2021년 6월 서울의 한 지하철 역사 내 화장실에서 당시 19살이던 A군이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국과수가 부검을 진행한 결과, A군의 몸에서 합성마약인 펜타닐이 검출됐다. A군의 사인은 '펜타닐 급성중독'으로 판명났다. 펜타닐은 강력한 마약성 진통제로 극소량만으로도 강력한 환각효과 및 이상행동을 일으켜 '좀비 마약'으로 불린다.

지난해 9월 B군(19)이 자신의 집 거실에서 엎드려 사망한 채 발견됐다. 국과수 부검 결과 B군 혈액에선 합성대마 성분과 함게 치사 농도의 MDMA(일명 엑스터시)가 나왔다.

최근 변사체에 검출되는 마약의 종류 또한 다양해지는 양상이다. 지난해 처음으로 헤로인이 검출됐고, 2020년까지 한 번도 발견된 사례가 없던 합성 대마는 2021년 이후 꾸준히 검출되고 있다.

변사체에서 검출되는 마약의 종류는 필로폰이 48건으로 가장 많았고,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펜타닐이 7건으로 뒤를 이었다.

국과수는 "현재 미국에서 10대 사망률 1위가 펜타닐 중독으로 인한 사망"이라며 "값싼 중국산 원료 공급으로 다른 마약류에 비해 접근이 쉽다 보니 국내 유입 또한 증가 추세를 보이는데, 이것이 심각한 사회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서현기자 rlayan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