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83세 아빠` 알파치노에 보내는 경고…"정력 자랑할 때 아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83세 아빠` 알파치노에 보내는 경고…"정력 자랑할 때 아니다"
2020년 오스카상 시상식 참석한 로버트 드니로와 알 파치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대부'(1972), '여인의 향기'(1993) 등으로 국내 영화 팬들에게 잘 알려진 배우 알파치노(83). 그가 80대에 아빠가 된다. 알파치노는 최근 여자친구 누르 알팔리(29)와 사이에서 자신의 넷째 아이를 갖게 됐다.

'대부'(1972), '택시드라이버'(1976) 등으로 이름을 날린 알파치노의 '절친' 로버트 드니로(79). 그도 알파치노의 길을 따라간다.

할리우드 유명 원로배우 둘이 잇따라 아빠가 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미국 NBC 등 외신이 '할아버지 아빠'를 둔 아기들의 건강 관련 연구를 조명했다.

NBC는 노인 아빠에게서 태어난 아기에게 조산이나 선천적 결함, 특정 암, 신경발달장애 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최근 10년간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아서 캐플런 뉴욕대 의대 의료윤리학 교수는 "노인들은 성경 시대부터 아기를 낳아왔으므로 새로운 현상은 아니다"며 "우리가 이해하지 못했던 것은 이들로부터 태어난 아이들의 문제 발생 가능성이 더 컸을지 모른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의료계에는 이른바 '고령 부성 연령'이 무엇인지 확립된 정의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미국비뇨기과학회(AUA)와 미국생식의학회(ASRM)는 40세 이상 남성은 태어나는 자녀의 건강에 악영향을 줄 위험이 있다는 권고를 내놓은 바 있다.

럿거스 로버트 우드 존슨 의과대학의 글로리아 바흐만 박사는 "남성에게는 폐경이 없기는 하지만, 그래도 여성과 똑같은 생식 노화주기를 겪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2018년 스탠퍼드대 연구진은 아빠가 45세 이상이면 25∼34세인 아빠에 비해 태어난 아기가 발작을 일으킬 가능성이 18% 높고, 미숙아로 나올 확률은 14%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논문 저자인 마이클 아이슨버그 스탠퍼드대 비뇨기과 교수는 "절대적인 위험성은 낮은 편이고 개인에게는 그다지 의미 없는 수준일 수 있다"며 "다만 부모가 고령화되는 사회적 변화의 관점에서 보면 이런 질병 중 일부가 눈에 띄게 증가하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미국에서 남성들의 출산 연령은 높아지는 추세다. 50년 전에는 신생아 가운데 약 4%만 40세가 넘는 아빠에게서 태어났지만, 2015년 이 비율은 9%로 커졌다.

캐플런 박사는 나이가 든 뒤 아이를 가지려면 의사와 신중히 상의하고 남성 개인의 건강 상태와 경제적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다만 나이가 출산을 결정할 때 고려할 수많은 요소 중 하나에 그쳐야 한다고 지적했다.남성 중엔 나이가 들수록 다른 사람의 말을 더 잘 듣고, 더 나은 롤모델과 스승이 되는 사람도 있다는 게 그의 논거다. 그는 출산을 늦추고 싶은 사람은 재정적 여유가 있다면 젊을 때 정자은행에 가는 방법을 고민해보라고 덧붙였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