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성악가 김태한 `세계 3대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우승 ...박보균 장관 축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4일(현지시간) '2023 퀸 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성악가 김태한(23)에게 축전을 보내 축하했다.

박 장관은 "이번 수상은 K-클래식의 글로벌 영향력을 각인시킨 강렬한 장면이었다"며 "김태한 님의 빼어난 감수성과 집념, 음악적 투혼에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이번 우승을 통해 K-클래식의 지평이 더욱 속도감 있게 넓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 김태한 님의 아름다운 목소리가 전 세계 각지에서 더 많은 이들을 위로하기를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바리톤 김태한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에서 공부하고 현재 국립오페라단 국립오페라스튜디오 전문가 과정에 있는 젊은 성악가이다. 2022년 비냐스 성악 콩쿠르에서 특별상을 받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한 연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퀸 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권위의 음악 콩쿠르로 첼로-성악-바이올린-피아노 부문을 매년 번갈아 개최한다. 지난해에는 첼리스트 최하영이 첼로 부문에서 우승했다.

성악 부문으로 치러진 올해 대회 본선 진출자 64명 중 18명이 한국인 성악가였다. 이중 권경민, 김태한, 정인호 3명이 결선에 올라 김태한이 우승하고, 정인호가 5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이 콩쿠르 성악 부문에서는 2011년 홍혜란, 2014년 황수미가 우승했으며, 한국은 물론 아시아권 남성 성악가가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악가 김태한 `세계 3대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우승 ...박보균 장관 축전
4일(현지시간)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우승한 바리톤 김태한(22)이 결과 발표 직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악가 김태한 `세계 3대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우승 ...박보균 장관 축전
연합뉴스





성악가 김태한 `세계 3대 퀸엘리자베스 국제콩쿠르` 우승 ...박보균 장관 축전
김태한(바리톤)이 4일(현지시간) 발표된 세계 3대 성악 경연대회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사진은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준결선 당시 김태한의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