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학폭 무죄 판결` 두산 이영하, 286일 만에 1군 엔트리 이름 올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학교 폭력(학폭)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가 무죄 판결을 받은 두산 베어스의 우완 투수 이영하(25)가 286일 만에 돌아왔다.

이영하는 3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t wiz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1군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이영하가 1군 명단에 오른 건 지난해 8월 21일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그는 2021년 학폭 논란에 휘말린 뒤 지난해 8월 전력에서 제외됐다.

법정 싸움에 전념하던 이영하는 지난달 31일 서울서부지법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곧바로 두산과 2023 시즌 계약을 맺은 뒤 1일 2군 선수단에 합류한 그는 퓨처스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 경기에서 1이닝 무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전성기 때와 큰 차이가 없는 시속 149㎞를 찍었다.
2군 코치진으로부터 '합격점'을 받은 이영하는 이승엽 두산 1군 감독의 결정에 따라 이날 1군 선수단에 합류했다.

이영하는 당분간 1군에서 롱릴리프 혹은 불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학폭 무죄 판결` 두산 이영하, 286일 만에 1군 엔트리 이름 올려
학교폭력 혐의로 기소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가 3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에서 열리는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