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군 AI드론, 가상훈련서 조종자 살해…"임무 방해물로 판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군 인공지능(AI) 드론이 가상 훈련에서 최종 결정권을 지닌 조종자를 '임무 수행 방해물'로 판단해 공격한 사례가 소개됐다.

2일 영국 왕립항공학회(RAeS)와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지난달 23~24일 런던에서 개최한 '미래 공중전투 및 우주역량 회의'에서 미 공군 관계자는 AI 드론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인간에 반하는 결정을 내린 최근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시뮬레이션을 통해 가상으로 진행된 이번 시험에서 AI에 부여된 임무는 '적 방공체계 무력화'였다. 미 공군은 AI 드론에 '적의 지대공미사일(SAM) 위치를 식별해 파괴하라'는 임무를 내리고, 공격 실행 여부는 인간이 최종적으로 결정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하지만 훈련 과정에서 SAM을 파괴하는 것이 더 선호되는 선택지라는 점을 강화하자, AI는 인간의 공격 금지 결정이 '더 중요한 임무'를 방해한다고 판단하고 조종자를 공격했다.

미 공군 AI시험·운영 책임자인 터커 해밀턴 대령은 "목표 달성에 방해가 됐기 때문에 조종자를 죽인 것"이라며 "AI는 목표물 파괴를 막으려는 조종자가 드론과 교신하는 데에 사용하는 통신탑을 파괴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미 공군은 '조종자를 죽이지 말라, 그것은 나쁜 일이고 그렇게 하면 점수를 잃을 것'이라고 AI 시스템을 계속 훈련시켰지만 AI는 예상치 못한 전략을 택했다.

이 시험은 가상으로 진행된 것이어서 실제로 사람이 다치거나 죽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이 사례가 "윤리와 AI의 문제를 논하지 않고서는 AI나 머신러닝, 자동화에 관해 이야기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AI에 대한 지나친 의존을 경고했다. 이 사례는 AI가 인간을 명령을 듣기보다는 스스로 판단해 인간을 공격할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우려를 더한다.

최근 AI의 잠재 위험에 대한 전문가들의 섬뜩한 경고는 이어지고 있다. 에릭 슈밋 전 구글 최고경영자는 지난달 24일 월스트리트저널이 주최한 행사에서 "가까운 미래에 AI가 많은 인간을 다치게 하거나 죽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지난달 30일에는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와 미라 무라티 최고기술대표를 포함한 IT기업 경영자·과학자 350여명이 성명을 내고 "AI로 인한 인류 절멸의 위험성을 낮추는 것은 글로벌 차원에서 우선순위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미군 AI드론, 가상훈련서 조종자 살해…"임무 방해물로 판단"
미 공군 무인기(드론) MQ-9 리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