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북한, 정찰위성 규탄에 "美 전횡 통할 수 없는 것 보여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한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이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규탄한 데 대해 자위권 침해라고 반발했다.북한은 "미국의 일방주의가 통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며 신경질적 반응을 보였다.

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철수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은 이날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규탄 성명을 겨냥해 "유엔 성원국으로서의 당연한 주권적 권리를 침해하는 그의 온당치 못한 처사는 극히 불공정하고 불균형적이며 내정간섭적 행위로 단호히 규탄배격한다"고 비난했다.

조 국제기구국장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다른 나라의 위성발사는 문제 삼지 않으면서 유독 북한에 대해서만 비난한다는 이른바 '이중 잣대' 주장을 거듭 제기했다.

그는 "유엔이 결코 미국의 점유물이 아니다"라며 "이 세상에서 미국의 강권과 전횡, 일방주의가 쉽사리 통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군사정찰위성발사를 포함한 주권적 권리를 계속 당당하게 행사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경철 국제문제평론가도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이 주권국가의 정당한 자위권 행사에 대해 이러쿵저러쿵한다"며 "극히 내정간섭적이며 도발적"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그는 나토가 북한의 자주권을 계속 침해한다면 나토를 미국과 한 선상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출몰을 거듭하면서 충돌과 분쟁의 우려를 키우고 있는 나토의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며 "나토가 전쟁 질주를 멈추지 않는다면 아시아 태평양지역의 자주적인 나라들은 강력한 힘으로 전쟁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태 지역의 자주적 나라는 중국과 러시아를 지칭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신냉전 구도에 편승해 서방에 맞서 단결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지난달 31일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북한의 군사위성 발사 시도를 규탄하며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북한, 정찰위성 규탄에 "美 전횡 통할 수 없는 것 보여줄 것"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