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이든, 공식행사 중 또 `꽈당`…"모래주머니 쟤가 범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호원들 부축받고 일어나
바이든, 공식행사 중 또 `꽈당`…"모래주머니 쟤가 범인"
넘어졌다가 일어난 뒤 모래주머니를 가리키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콜로라도스프링스 [미 콜로라도주] AP=연합뉴스]

올해 80세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식 행사 중에 또다시 넘어졌다. 미국 역사상 최고령 현역 대통령인 바이든은 과거에도 공개된 장소에서 여러 번 넘어져 건강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1일(현지시간) 백악관 공동취재단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콜로라도주(州) 콜로라도스프링스의 공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야외 졸업식 행사에서 연설 후 생도들에게 졸업장을 수여하고 자리로 돌아가다 바닥에 있는 검은 모래주머니에 발이 걸려 넘어졌다.

주변에 있던 비밀경호국(SS) 소속 경호관들과 사관학교 관계자가 깜짝 놀라 바로 뛰어나갔고, 바이든 대통령은 3명의 부축을 받고 곧바로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혼자서 자리로 돌아갔고, 도중에 뒤돌아서 검은 모래주머니를 손가락으로 가리키기도 했다. 자신을 넘어뜨린 주범이 모래주머니라는 뜻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별다른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벤 라볼트 백악관 공보국장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대통령님은 괜찮다. 무대 위에 모래주머니가 있었다"고 말했다.

고령인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자주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면서 건강에 대한 일각의 우려를 자아냈다. 작년 6월에는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인근의 케이프 헨로펀 주립공원에서 자전거를 타다 멈추려던 순간 페달 클립에 발이 걸려 넘어졌다.


경호관들의 도움으로 일어섰지만, 별다른 부상 없이 곧바로 시민 및 취재진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2021년 3월에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위해 계단을 가볍게 뛰듯이 오르다 발을 헛디뎌 넘어지기도 했다. 대통령 당선인 신분이던 2020년 11월엔 반려견 메이저와 놀아주다 미끄러져 오른쪽 발목에 실금이 갔고, 한동안 절뚝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 연례 건강검진을 받았고, 의료진은 "건강하고 원기 왕성한 80세 남성"이라며 "여전히 직무에 적합한 상태에 있고 어떤 예외 없이 그의 모든 책무를 완전히 이행한다"는 판정을 내린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바이든, 공식행사 중 또 `꽈당`…"모래주머니 쟤가 범인"
자전거에서 내리려다 넘어진 바이든 대통령[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이든, 공식행사 중 또 `꽈당`…"모래주머니 쟤가 범인"
전용기 오르다 발 헛디뎌 넘어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유튜브 영상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