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자위함기 단 일본 함정, 진보정권때도 7번 입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이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 부산에 입항한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과거 진보 정권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7차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996년부터 올해 5월까지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이 자위함기를 달고 국내 입항한 사례는 총 16회로 집계됐다.

정권별로 김영삼 정부에서 1차례, 김대중 정부 3차례, 노무현 정부 3차례, 이명박 정부 5차례, 박근혜 정부 2차례, 문재인 정부 1차례, 윤석열 정부 1차례 등이다.

일본 함정 기항지는 부산이 8회로 가장 많았고, 진해 4회, 평택 2회, 인천 1회, 동해 1회 등이었다.


방문 목적은 수색·구조훈련 참가가 6회로 가장 많았고, 일본 연습함대 부대방문 4회, 국제관함식 관련 입항 2회, 해양차단훈련과 잠수함 구조훈련이 각각 2회였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자위함기 단 일본 함정, 진보정권때도 7번 입항
지난달 29일 일본 해상자위대 호위함 하마기리 함이 다국적 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욱일기의 일종인 자위함기를 게양한 채로 부산 해군작전기지에 입항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