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어서울, 4년만에 뽑은 신입승무원 첫 비행 투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어서울은 약 4년 만에 채용된 신입 승무원들이 두 달에 걸친 모든 교육과 훈련과정을 마치고 첫 비행을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회사는 앞서 지난 26일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교육훈련동에서 신입 캐빈승무원들의 수료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수료한 신입 승무원은 총 27명으로, 지난 4월 입사해, 안전 교육을 비롯해, 항공보안, 비상탈출, 기내 서비스, 기내방송, 응급조치 등 총 304시간의 교육을 이수했다.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는 "신입 승무원들 한 명 한 명 기뻐하고 열정 가득한 모습을 보니, 회사가 활기를 되찾았다는 생각이 거듭 든다"며 "최일선에서 고객을 접하는 만큼, 고객을 내 가족과 같이 소중히 여기고, 특히 안전 운항에 가장 신경 써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료식에 참석한 신입 승무원은 "오랜 시간 승무원을 꿈꿔왔는데 수료식까지 무사히 마치게 되어 감회가 깊다"며 "강도 높은 훈련 과정을 거치면서 승무원으로서 더욱 무거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에어서울, 4년만에 뽑은 신입승무원 첫 비행 투입
에어서울 신입 캐빈승무원 수료식 기념 사진. 에어서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