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금역 3·5호선 더블 역세권 아파트 `송파포디움` 4억대 합리적 분양가로 분양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금역 3·5호선 더블 역세권 아파트 `송파포디움` 4억대 합리적 분양가로 분양중
지속적인 금리 인상으로 인해 서울 집값이 하락세로 전환되면서 오히려 역세권 아파트의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역세권 아파트는 편리한 교통과 풍부한 생활 인프라로 불황기에도 가격 방어력이 높다. 그만큼 항상 대기 수요가 많고 환금성도 높아 '똘똘한 한 채'의 중요성이 커지는 부동산 하락기에도 투자 1순위로 꼽힌다.

이런 가운데 오금역 더블 역세권의 메리트를 누리는 신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송파포디움'이 주목을 받고 있다.

해당 단지는 서울 송파구 오금동 36-1번지 일원에 지하 2층~지상 35층, 5개동 총 596세대(예정) 및 근린생활시설로 조성되는 단지로, 지하철 3호선과 5호선이 교차하는 환승역인 오금역에서 270m 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걸어서 5분이면 더블 역세권 지하철역에 도착할 수 있어 언제든지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이 가능하며, 수서 SRT역을 비롯한 수도권 제1순환 고속도로 및 동부 간선도로 등 주요 도로가 근거리에 인접하고 있어 어디든 빠르게 갈 수 있는 우수한 교통 프리미엄을 갖추고 있다.

도보 2분 거리에는 오금고등학교가 있고 오금초등학교, 오금중학교도 가까워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도보권 내 유치원, 송파도서관 등 다양한 교육 시설들도 풍부하다. 아파트 주변으로 가락시장, 롯데마트,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롯데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롯데백화점, 대형마트 등 상업시설과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어 원스톱 생활 환경을 제공한다.

단지 건너편으로 6만6000여평 규모의 오금공원을 포함해 성내천, 올림픽공원 등의 다양한 녹지공간이 조성돼 있어 더블 역세권 프리미엄에 공세권의 가치까지 더해지며 도심 속 자연의 여유를 누리기에도 최고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게다가 이러한 강남 3구의 주거 특권을 저렴한 분양가로 누릴 수 있어 더욱 특별하다. 만 19세 이상 지역 거주 및 무주택 또는 중소형 1주택 소유자라면 청약 통장이 없이도 조합원 가입이 가능하며, 지역 리딩 단지인 오금 현대 아파트보다 저렴한 평당 2천만원대로 조합원을 모집하고 있어 일반 분양가 보다 저렴한 4억원대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주택공급 방식의 아파트다.

한편, 송파포디움 홍보관은 송파구 문정동에 있으며 상담 문의는 홈페이지 또는 대표전화를 통해 하면 된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