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 빌 게이츠 "AI 개인비서 먼저 개발한 업체가 승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 빌 게이츠 "AI 개인비서 먼저 개발한 업체가 승자"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사진)가 치열해지는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경쟁에서 미래 AI 개인 비서를 개발하는 기업이 최후의 승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게이츠는 이날 골드만삭스와 벤처 펀드 SV앤젤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 AI 관련 행사에서 "미래 최고 기업은 '개인 디지털 에이전트'(personal digital agent)를 만드는 회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개인 디지털 에이전트는 사람을 대신해 특정 일을 수행할 수 있는 AI 개인 비서를 말합니다.

그는 "그 기술(AI 개인 비서)은 사용자의 행동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다"며 "누가 그 기술을 획득하느냐 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그 이유는 (AI 개인 비서로) 사람들이 검색 사이트나 아마존에 갈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며 "AI 비서는 사람들의 필요와 습관을 이해하고, 시간이 없어 읽지 못하는 것도 읽게 도와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는 AI 비서가 개발되면 구글의 검색 사이트나,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사이트에 접속할 필요가 없게 된다는 것을 뜻합니다. 아마도 구글과 아마존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게이츠는 스타트업이나 테크기업 가운데 미래에 AI 승자가 될 가능성은 50대 50이라고 관측했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마이크로소프트가 AI 기술 경쟁에 뛰어들지 않았다면 매우 실망했을 것"이라며 "그래도 인플렉션(Inflection) 등 일부 스타트업에 큰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인플렉션은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AI 조직인 딥마인드의 임원을 지낸 무스타파 술레이먼이 공동 설립한 AI 스타트업입니다.

다만, "AI 비서가 실제 사용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그때까지 기업들은 챗GPT와 같은 생성 AI 기술을 자사 제품에 계속 접목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또 게이츠는 AI가 신약 개발의 혁신을 가속화하고 더 발전된 신약 개발을 이끌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알츠하이머 치료약 개발에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신약에 대한 인간 실험이 10년 내 이뤄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