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세계건설 울산 아파트 공사현장서 중장비 넘어지며 원룸 덮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세계건설이 시공을 맡은 울산 남구 신정동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대형 중장비(천공기)가 넘어지면서 인근 원룸 건물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오전 11시 35분쯤 울산 '빌리브 리버런트'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지반을 뚫는 천공 중장비인 37m의 항타기(driving pile machine·抗打機)가 쓰러지면서 인근 4층짜리 건물 등 원룸 3곳을 덮쳤다.

파손된 원룸 3곳 중 2곳에서 각각 주민 3명과 2명 등 모두 5명이 병원으로 이송됐고, 부상자 중 1명은 임신부로 확인됐다.

소방 당국은 인명피해가 더 있는지도 살피고 있으며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유관기관에 도시가스 차단과 단수 조치 등을 요청했다.

경찰은 추가 위험에 대비해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항타기가 지반 구멍을 뚫는 작업을 마치고 다른 곳에 또 작업하고자 이동하던 중에 넘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고가 난 곳은 지하 3층~지상 29층, 4개동, 전용면적 78·84㎡ 총 311가구 규모의 단지다. 지난해 12월 착공했으며 2025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신세계건설 울산 아파트 공사현장서 중장비 넘어지며 원룸 덮쳐
원룸 건물 덮친 건설 중장비.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