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택진 "다양한 장르 신작으로 글로벌 경쟁력 키울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주주총회서 투자·기술혁신 강조
非MMORPG·모바일 신작 예고
김택진 "다양한 장르 신작으로 글로벌 경쟁력 키울 것"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엔씨소프트 제공

김택진(사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올해 다양한 장르의 신작과 게임 내 AI(인공지능) 활용 등 과감한 투자, 기술 혁신을 토대로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29일 경기 성남 R&D센터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었다.

주총에서는 최영주 포항공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하고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정교화 넷플릭스코리아 정책·법무 총괄은 감사위원으로 신규 선임했다. 이사 보수 한도는 200억원으로 동결했다.

김 대표는 이날 게임 개발뿐 아니라 미래 기술 투자를 계속해 글로벌 종합 게임사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리니지W', '길드워2' 등의 선전에 힘입어 해외매출 비중이 30%가 넘었다. AI를 게임에 활용하는 연구도 지속하고 있다. 최근 '프로젝트M'을 통해 김 대표를 디지털 휴먼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김 대표는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서 생존과 미래를 동시에 대비하며 핵심 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기술 혁신을 위한 도전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글로벌 기업들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으로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더욱 견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 기대작인 'TL(THRONE AND LIBERTY·쓰론 앤 리버티)'을 필두로 플랫폼 다변화를 이루고 비MMORPG(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신작 4종을 출시해 포트폴리오 다각화, 장르 다변화에 나선다. 엔씨소프트가 준비 중인 모바일 게임 4종은 '프로젝트G', '배틀크러쉬', 'BSS', '퍼즈업: 아미토이'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지속한다. 엔씨소프트는 모건 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 평가 AA등급, 한국ESG기준원 평가 종합 A등급을 획득했다. 국내 게임사로는 유일하게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코리아 지수에도 편입됐다.

김 대표는 "그동안 위기를 기회로 전환해 또 다른 성장의 발판으로 삼아왔다. 미래 시장의 리더십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해 글로벌 종합 게임사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이날 주총에서는 엔씨소프트의 지배구조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엔씨소프트는 김 대표의 배우자인 윤송이 CSO(최고전략책임자), 동생인 김택헌 CPO(수석부사장)가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윤 CSO는 엔씨소프트의 북미 사업을 총괄하는 엔씨웨스트를 이끌고 있는데 저조한 성과를 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다만 김 대표는 "윤 CSO는 올해 GDC(게임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에픽게임즈와 함께 디지털 휴먼 기술을 직접 발표했고 AI와 다양한 국제관계 협력 등 회사의 성장과 개발에 책임을 갖고 있다"며 "CPO 역시 모바일 시장을 기반으로 한 엔씨소프트의 해외 매출 증대를 주도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CSO와 CPO 등 모든 경영인은 똑같이 평가받고 보상받는다. 제가 결정하는 것이 아닌 사외이사로 구성된 보상위원회에서 결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