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TRI·경북도, `문화유산 디지털 복원` 맞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9일 경북도청에서 경북도와 메타버스 기반 문화유산 디지털 보존과 농축수산업 플랫폼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앞으로 지역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연구 추진과 전문인력 활용 및 지식정보 상호 교류, ETRI 보유 기술의 실증과 현장 적용 등 문화유산과 농축수산업 분야에서 협력키로 했다.

ETRI는 그동안 문화유산 복원과 관련해 딥러닝을 활용한 문화재 안전상황 자동파악 기술을 비롯해 AI로 문화재를 인식해 설계 데이터로 변경하는 기술, 전통 건축물 양식의 컴퓨터 그래픽 모델링 기술, 건축물의 가상현실 기반 가시화 기술 등을 개발해 왔다. 농축수산업 분야에서는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축사 플랫폼 기술, 아쿠아 트윈 플랫폼 기술 등을 연구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ETRI가 1982년 국내 최초로 구미와 서울 간 인터넷을 연결한 것처럼, 이번 협약이 기술의 힘과 경북의 힘을 모아 새로운 대한민국 지방시대를 열어가는 전환점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방승찬 ETRI 원장은 "ETRI의 ICT 핵심기술과 경북도의 정책지원을 융합해 경북지역의 연구 역량 확충과 산업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ETRI·경북도, `문화유산 디지털 복원` 맞손
ETRI 연구진이 메타버스 기반의 문화유산 디지털 보존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ETRI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