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돈+Cars] 국산차도 수입차도 최초공개 모델 쏟아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모빌리티쇼 31일 개최… 토레스 전기차·벤츠 오픈카 등 첫 선
[돈+Cars] 국산차도 수입차도 최초공개 모델 쏟아내
기아 EV9. 기아 제공



국내 자동차 업계 최대 축제인 서울모빌리티쇼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행사에는 3열 전기 SUV 기아 EV9, 토레스 전기차부터 벤츠의 럭셔리 오픈카, BMW의 수소연료전지차 등이 국내에 첫 선을 보일 예정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23 서울모빌리티쇼'는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기아 EV9·토레스 전기차 '눈길'= 기아는 최근 디자인을 공개한 '더 EV9'의 실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 모델의 2열은 벤치 시트와 독립형 시트를 선택할 수 있다. 이 중 독립형 시트의 경우 1·2열을 마치 누운 듯한 자세를 취할 수 있는 릴랙션 시트와 180도 회전이 가능한 스위블 시트를 선택할 수 있다.

스위브 시트를 90도만 회전하면 하차시 보다 편하게 내릴 수 있으며, 180도 돌리면 3열 승객과 마주앉을 수 있다. 이 스위블 시트는 현재 카니발과 스타렉스 정도에만 적용됐는데, EV9에도 적용되면서 3열 SUV의 공간성을 한 차원 높였다.

3열 시트의 경우 성인 남성이 앉기에도 충분한 공간이 확보됐다. 또 센터 콘솔은 카니발에 적용된 방식의 서랍형 트레이가 적용됐는데, 이는 2열 승객을 위한 컵 홀더와 테이블로 활용할 수 있다.

[돈+Cars] 국산차도 수입차도 최초공개 모델 쏟아내
쌍용자동차 토레스 EVX. 쌍용차 제공



쌍용차는 토레스의 전기차 버전 '토레스 EVX'를 첫 공개한다. 외부는 기존 내연기관 모델에 수평형 도트 스타일의 면발광 LED 주간주행등(DRL)을 적용해 디자인 차별성을 줬다.

현대차는 코나 일레트릭을 첫 선보인다. 올 1월 출시된 신형 코나는 처음부터 전기차 모델을 기반으로 디자인돼 전장(4350㎜)과 축거(2660㎜)가 이전 모델보다 145㎜, 60㎜ 각각 길어졌다. 적재 공간은 기본 723ℓ로 기존보다 30% 넓어졌다.

실내는 기어 노브(손잡이)를 스티어링 휠 오른쪽에 배치해 수납의 실용성을 높였고, 2열은 평평한 벤치 시트를 탑재해 공간성을 더 확보했다. 1열에는 동급 최초로 누운 자세를 취할 수 있는 릴렉션 컴포트 시트가 적용됐다. 전기차 모델에는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V2L 기능도 들어갔다.

[돈+Cars] 국산차도 수입차도 최초공개 모델 쏟아내
더 뉴 메르세데스-AMG SL 63 4매틱+.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제공



◇수입차의 '국내 최초' 향연=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는 다음달 공식 출시 예정인 고성능 럭셔리 로드스터 AMG SL을 이번 행사에서 첫 공개한다. 이 모델은 2억3360만~2억5860만원으로 긴 축거와 보닛, 짧은 오버행(차축-차끝거리), 날렵하게 경사진 전면 유리로 SL특유의 비율을 갖췄다. 실내의 디자인 콕핏 디자인은 제트기의 터빈 노즐에서 영감받은 송풍구 디자인이 12.3인치 운전석 계기반, 11.9인치 센트럴 디스플레이 등이 적용됐다.

벤츠코리아는 이 외에 연내 국내 출시가 예정된 전기 SUV 더 뉴 EQE SUV, 고성능 전기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AMG EQE도 국내에 첫 공개할 예정이다.

[돈+Cars] 국산차도 수입차도 최초공개 모델 쏟아내
BMW iX5 프로토 타입. BMW코리아 제공



BMW코리아는 첫 수소연료전지차인 iX5 하이드로젠과 한정판 순수전기 모델인 미니 일렉트릭 레솔루트 에디션, BMW 모토라드 100주년 기념 모델 R 18 100 이어스(Years_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또 아시아 최초 공개 모델 1종을 포함해 총 24가지 모델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 고성능 M 브랜드의 SAV 모델 뉴 XM,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완벽히 지원하는 왜건형 고성능 모델 뉴 M3 투어링, 뉴 X7 M60i, 고성능 플래그십 쿠페 모델인 M850i 그란 쿠페 등도 선보인다.

이 외에 포르쉐는 모빌리티쇼에서는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카 '포르쉐 356'을 오마주한 콘셉트 카 '비전 357'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미국 스타트업 알파모터는 4인용 픽업트럭 울프 플러스와 울프를 선보이며 국내에 데뷔한다.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10개국 160여개의 기업과 기관이 참가하며 오토메이커 부문에서는 기아, 르노코리아, 벤츠, BMW 등 12개 완성차 브랜드와 친환경차 브랜드 8개사, 이륜차 브랜드 3개사 등 총 23개사가 참여한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