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획] 두번째 CEO후보마저 사의표명… 흔들리는 KT號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경림 후보, 사퇴 압박에 백기
KT, 경영공백 장기화·내부혼란
정·재계 "다음 차례는 포스코"
뚜렷한 주인이 없는 KT호가 흔들리고 있다. 연임을 중도포기한 구현모 대표에 이어 후보로 나섰던 윤경림 후보마저 주주총회를 일주일가량 앞두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구현모 현 대표의 이달말 임기 종료를 앞두고 차기 대표 후보가 사의를 밝힘에 따라 KT의 경영공백 장기화가 불가피해졌다. 작년말부터 해온 대표이사 공모절차도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한다.



2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윤 사장(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은 전날 이사들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대표 후보직을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내부 출신 후보로 공식 내정된 지 보름여 만이다.

윤 후보는 이날 "더 이상 버티지 못할 것 같다. 내가 버티면 KT가 더 망가질 것 같다"고 토로하며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사들은 "지금 물러나면 회사 상황이 심각해진다"며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가 뜻을 꺾지 않을 경우 이사회가 이를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의 갑작스러운 사퇴는 여권을 중심으로 한 노골적인 사퇴 압박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구현모 현 대표도 국민연금을 앞세운 정부의 부정적 기류에 연임 의지를 꺾은 바 있다. 윤 후보자가 내정된 후에도 여권은 '구현모 아바타', '이권 카르텔'이라며 집중포화를 쏟아냈다.

여기에 한 시민단체가 구 대표와 윤 사장을 배임·일감 몰아주기 혐의로 고발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상태다. 윤 대표 후보는 주주총회를 통과해 취임하더라도 검찰 수사로 경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음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KT 전·현직 대표가 검찰 수사를 받거나 이로 인해 사퇴한 사례가 있었지만 대표 내정자가 임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검찰 수사를 전후해 사의를 표시한 것은 윤 사장이 처음이다.

KT의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주총에서 적극적인 의사 표명을 하겠다고 밝히고 나선 점도 윤 후보에게 심적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국민연금은 처음부터 KT의 차기 대표이사 선임 과정 절차가 공정하고 투명하지 않다는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에 주총에서 윤 후보에 대해 반대표를 던질 것이란 예상이 많았다. 여기에다 2대 주주인 현대차그룹마저 이사회가 대주주 의사를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연금과 현대차그룹의 지분을 더하면 18% 정도다.

윤 후보의 사퇴가 공식화되면 31일 주총은 대표 선임 안건은 제외한 채 치러진다. KT 정관에 따르면 대표이사 유고시 직제규정이 정하는 순서에 따라 사내이사가 직무를 대행한다. 현재 송경민 KT SAT 대표와 서창석 네트워크부문장의 사내이사 선임 의안이 주총에 상정됐지만 윤 사장의 사의가 수용되면 이들의 선임 안건도 함께 폐기된다. 사장급인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이 대표대행을 맡거나 상법에 따라 구 대표가 당분간 대표직을 수행할 수도 있다. 다만 국민연금이 지난해말 박 부문장의 사내이사 연임도 반대해 난항이 있을 수 있다. KT 사내·외 이사진의 전면 개편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새 대표 후보 선정은 일러야 5월에나 가능할 전망이어서 KT는 올 상반기를 대표 선임 이슈로 날리게 됐다.

업계에서는 혼란스러워하는 분위기와 함께 어느 정도 예상된 수순 아니었느냐는 반응이 엇갈린다. 또 "KT에 이어 다음 차례는 포스코"라는 말이 돌고 있다. KT, 포스코 같은 소유분산기업의 지배구조 논란을 해소하는 개혁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기업에서 소유지분만 민간으로 넘어가 민유화(民有化)됐을 뿐, 경영에선 민영화(民營化)되지 못하고 정부의 간섭을 받는 관행을 손질해야 한다는 것이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기획] 두번째 CEO후보마저 사의표명… 흔들리는 KT號
윤경림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 부문장(사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