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완전체 된 1기 클린스만호, 콜롬비아 깬다…25명 전원 전술훈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완전체 된 1기 클린스만호, 콜롬비아 깬다…25명 전원 전술훈련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22일 오전 경기도 파주 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평가전 대비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침내 완전체가 된 1기 클린스만호가 국가대항전(A매치) 승리를 위한 본격적인 출항을 알렸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신임 감독 체제에서 첫 경기를 앞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2일 오전 파주 NFC(축구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 이후 사흘째 훈련을 진행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24일 콜롬비아(울산문수축구경기장), 28일 우루과이(서울월드컵경기장)와의 친선경기로 한국 대표팀 사령탑 데뷔 무대를 가진다. 파주NFC에는 클린스만 감독의 첫 부름을 받은 25명이 모두 모였다.

전날 오전에 김민재(나폴리)가 입국하고 오후에는 이강인(마요르카), 이재성(마인츠),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도착해 대표팀에 합류하면서 25명의 클린스만호 1기 멤버들이 '완전체'를 이뤘다. 이날 훈련장에는 소집 이후 실내 운동으로 컨디션을 조절해온 권경원(감바 오사카)까지 모습을 드러냈다. 권경원은 따로 훈련했지만 25명이 함께 훈련에 나선 것은 소집 이후 처음이었다.

지난 주말까지 소속팀에서 경기를 치르고 합류한 터라 소집 첫날인 20일 대표팀의 훈련은 회복에 중점을 뒀다.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등에 따르면 초반 15분만 취재진에 공개하고 이후 비공개로 전환한 21일 훈련도 선수들이 다 합류하지 못한 상황이라 전술적 준비를 위한 것은 아니었다.

소집 사흘째인 이날도 훈련은 초반 15분만 취재진에 공개된 가운데 클린스만 감독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콜롬비아전에 대비해 처음으로 전술 훈련을 지휘했다. 선수들도 이날 훈련에 앞서 클린스만 감독과 전술 훈련을 시작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선수들은 클린스만 감독이 편하게 대해주려고 해 밝은 분위기 속에 준비하고 있다고들 했지만, 새 사령탑에 심어줄 첫인상이 중요한 만큼 긴장은 늦추지 않았다. 이날 훈련 그라운드에는 전날까지는 없었던, '바둑판'처럼 구역을 나눈 선들이 그어져 있었다. 선수들의 위치나 전술적 움직임 등을 명확하게 익히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훈련에서는 손흥민(토트넘), 조규성(전북), 김민재 등 카타르 월드컵 주축 멤버들 위주로 한 팀을 꾸리고서 이후 몇몇 선수들을 바꿔가며 호흡을 맞춰 본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 공격수 나상호(FC서울)는 이날 인터뷰에서 "새 감독님이 선임되면 나뿐 아니라 모든 선수가 자신의 장점을 잘 보이고, (감독의 스타일에) 맞추려고 하는 욕심들이 있다. 모든 선수가 '황태자'가 되려고 하면 경쟁을 통해 팀도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팀은 슈팅 훈련으로 1시간 30분가량의 담금질을 마무리했다. 선수단은 이날 오후 KTX 편으로 울산으로 이동한 뒤 콜롬비아와 경기를 치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23일 오후 공식 기자회견 및 훈련을 할 예정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완전체 된 1기 클린스만호, 콜롬비아 깬다…25명 전원 전술훈련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강인이 22일 오전 경기도 파주 NFC(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평가전 대비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