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NS서 대선후보 태그하면 블랙핑크 티켓 공짜"…인니 정당 K팝 선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NS서 대선후보 태그하면 블랙핑크 티켓 공짜"…인니 정당 K팝 선전
걸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SNS서 대선후보 태그하면 블랙핑크 티켓 공짜"…인니 정당 K팝 선전
인도네시아 정당 홍보 경품이 블랙핑크 공연 티켓블랙핑크 콘서트티켓을 경품으로 내건 인도네시아 그린드라당 트위터 [그린드라당 트위텅 캡처]

인도네시아 일부 정당이 표심을 잡기 위해 K팝을 선전 도구로 내세우면서 현지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선후보를 태그하면 추첨을 통해 블랙핑크 공연티켓을 준다는 공지까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 포스트 등에 따르면 야당인 그린드라당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블랙핑크 월드투어 '본 핑크' 공연 티켓을 추첨을 통해 증정

한다고 공지했다. 트윗은 추첨에 응모하려면 블랙핑크 굿즈를 착용한 채 자당의 대선 후보 프라보워 수비안토의 얼굴이 그려진 광고판 앞에서 포즈를 취한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고, 그린드라와 프라보워를 태그하라고 안내했다. 이를 안내하는 영상은 지난 8일 게재 이후 100만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또 다른 정당인 인도네시아 연대당(PSI)도 당 공식 트위터 계정을 팔로우하고 경품을 안내하는 게시물을 리트윗한 사람에게 추첨을 통해 블랙핑크 콘서트 티켓을 경품으로 제공한다고 안내했다.

국민수권당(PAN)은 지난해 자당 행사에서 K팝 그룹 아스트로를 초청해 공연을 열기도 했다. 당시 공연을 기획한 지타 안자니 PAN 중앙집행위원회 위원은 2024년 총선을 앞두고 젊은 유권자들의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K팝 공연을 기획했다며 "이제 정당은 구호만 외치지 말고 진짜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처럼 정당들이 K팝을 정당 홍보에 활용하는 것은 그만큼 인도네시아 내 젊은 층 유권자의 비중이 크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는 내년 2월 새로운 대통령과 국회의원, 지방의회 의원 등을 뽑는 대규모 선거를 앞두고 있다.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 따르면 이번 선거에는 1980년 이후에 출생한 일명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 이후에 태어난 Z세대가 전체 유권자의 60%에 이를 전망이다.

정당들이 K팝을 선전 도구로 활용하는 것이 괜찮을까. 젊은 층의 반응은 엇갈린다.

블랙핑크 공연 티켓을 경품으로 내건 그린드라당의 게시물에는 "블랙핑크의 이름을 정치적 이해관계에 끌어들이지 말아 달라"는 답글이 달리는 등 이 행사를 비판하는 글들도 많았다. 대학생 이네스 셀라 멜리아(22) 씨는 자카르타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정당들이 정치에 K팝의 이미지를 심으려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라며 "공짜 티켓을 나눠주는 것보다 공교육이나 부패 문제 등 더 심각한 현실의 문제를 다뤄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메이크업 아티스트 푸트리 파히라 부디만(23) 씨는 정당들이 젊은 층의 지지를 얻기 위해 이런 노력을 하는 것이 절실해 보인다며 "대중적 지지층을 확보하려는 정당의 노력 중 하나로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