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국 집값 하락 속에서도 꿋꿋이 오른 상위 3곳은 이곳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전국 평균 전년 2월 대비 6.5% 하락
서울 등 수도권, 6개 광역시 모두 하락세
상승 상위 3곳은 경기 이천 6.44%, 강원 강릉6.27%, 충남 논산 4.17%
“입주 예정물량 적고 일자리·교통 등 유인 요인 있어”
전국적으로 집값 하락세로 고전하는 동안에도 꿋꿋이 상승세를 이어간 지역들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19일 KB부동산 월간 시계열에 따르면 지난 2월 아파트 매매가가 전년 2월 대비 오른 상위 3개 지역은 경기 이천(6.33%), 강원 강릉(6.27%), 충남 논산(4.17%) 등 3개 지역이다.

같은 기간에 전국 평균은 6.53% 하락했다. 서울(-6.44%)과 수도권(-8.82%)은 물론이고, 6개 광역시(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도 7.49%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매우 이례적이다.

상승한 이들 3개 지역은 올해 예정된 입주 물량이 적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경기도 입주 예정 물량은 14만8935가구지만, 이천은 1357가구에 불과하다.

강릉 역시 올해 입주 물량이 1389가구에 불과하고, 그 중 절반가량은 임대주택이다. 논산도 올해 입주 예정 단지가 1곳(391가구)에 불과하다.

지역별 특징도 눈여겨 볼만하다. 상승 폭이 가장 큰 이천은 글로벌 종합 반도체 기업인 SK하이닉스 본사가 있어 일자리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인구가 유입된 점이 가격 상승에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강릉은 철도와 도로 교통이 개선과 함께 수도권 접근이 편리해져 외지인 유입이 이어졌다.

반면 논산은 외지인 유입보다 실수요 위주로 거래가 진행돼 상승기 때도 크게 가격이 오르지 않고 하락기에도 가격 방어가 이뤄졌다는 특징을 보인다.

이천과 강릉은 특히 정부가 발표한 국가첨단산업단지 후보지에도 포함돼 향후 집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정부는 용인에 세계 최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를 만든다는 구상을 발표했다. 강릉에는 천연물 바이오산업 육성 국가산단을 조성할 방침이다.

김웅식 리얼투데이 리서치연구원은 "이천, 강릉, 논산은 양질의 일자리가 들어오고 그에 따른 인프라 개선이 기대된다는 공통점을 갖는다"며 "산업단지 조성이나 교통망 등이 완전히 깔리기까진 오랜 시간이 걸리는 만큼 향후 단계별 소식마다 아파트값에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전국 집값 하락 속에서도 꿋꿋이 오른 상위 3곳은 이곳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다음주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14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의 모습. 지난해 금리 인상 여파로 집값이 크게 하락하면서 올해 1월1일자로 발표되는 공동주택 공시가격도 작년보다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