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U+ 개인정보 유출사고 조사 결과, 이르면 내달 초 발표될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 개인정보 유출 및 인터넷 접속장애 사고에 대한 정부 조사 결과가 이르면 내달 초 발표될 전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 사고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 보안 전문가로 구성된 특별조사점검단의 조사·분석 활동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 현장조사 등을 통해 파악한 원인과 문제점 등에 대한 검증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사이버 침해사고 발생 시 민관합동조사단의 결과 발표까지 1개월 반에서 2개월 정도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사안은 좀더 걸리는 셈이다. 정부는 1월 18일부터 고객정보 대량 유출사태 관련 민관합동조사단 운영을 시작, 지난달 5일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이 지휘하고 KISA, 보안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특별조사점검단으로 격상했다. LG유플러스가 ISMS(정보보호관리체계) 인증 의무 대상이라는 점도 조사가 길어진 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내부자 또는 협력업체를 통한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검증을 벌이면서 발표가 늦어졌다는 시각도 있다.

올해 초 발생한 사이버공격으로 LG유플러스에서는 29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고, 1월 말∼2월 초 디도스(분산서비스거부) 공격으로 추정되는 대용량 데이터가 유입되면서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유선 인터넷 접속장애가 일어났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지난달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사과하면서 정보보호 투자액을 연간 1000억원 수준으로 늘리고,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지원하기 위한 '종합 피해지원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LG유플러스는 그 일환으로 지난 9일 '피해지원협의체'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진행했다. 협의체는 소상공인연합회, 한국PC인터넷카페협동조합 등 고객을 대표하는 단체, 학계, 법조계, 언론계, 시민단체의 외부 전문가 총 6명과 LG유플러스 관련 임원으로 구성됐다. 피해사례를 분석하고 전문성과 객관성을 기반으로 충분한 논의를 한 후 고객별 유형을 고려한 지원 기준과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알뜰폰(MVNO) 망 이용자를 포함한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유심 무상교체 작업을 하고 있으며, 'U+스팸전화알림' 앱도 제공하고 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