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파산 위기 넘긴 영국SVB, 1600원 매각 뒤 수백억원 성과급 잔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형은행 HSBC에 인수돼 파산위기 모면한 뒤 지급
HSBC "전문성 살려 고용승계하며 예전 합의 승인"
크레디트스위스는 사태 여파로 만성적 위기 악화
파산 위기 넘긴 영국SVB, 1600원 매각 뒤 수백억원 성과급 잔치
HSBC, SVB 영국법인 인수. [EPA=연합뉴스]

미국 실리콘밸리은행(SVB) 붕괴로 파산 직전까지 갔던 SVB 영국 법인이 HSBC에 인수돼 위기를 넘긴 뒤, 수백억 원 규모의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SVB 영국 법인 직원들은 지난주 HSBC에 인수된 지 며칠 뒤 1500만∼2000만 파운드(약 238억∼318억 원) 규모의 성과급을 지급받았다.

SVB 영국 법인 직원 수는 최소 600명 이상이다.

HSBC는 지난 13일 SVB 영국 법인을 상징적 금액인 1파운드(1591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하면서 예금주인 기술 스타트업 등 거래기업 보호에 나섰다.

영국 스타트업 다수는 이번 거래를 통해 예금 손실에 따른 유동성 부족이나 도산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번 성과급 지급은 파산 위기 전부터 합의된 사안으로, SVB 영국 법인이 HSBC에서 승인받았다고 한다.

이언 스튜어트 HSBC 영국법인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이 기업(SVB 영국법인)을 원했고 고객들을 지원하는 거기 직원들도 유지하길 원했다"고 말했다.

그는 "직원들의 전문성을 인정하고 SVB 영국법인에 대한 우리의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 미리 합의된 지급을 존중했다"고 강조했다.

HSBC는 SVB 영국 지부를 인수하는 데 정부 또는 납세자의 자금이 일절 투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영국은 SVB 사태가 영국 금융체계 전반에 닥친 위험이 아니라고 거듭 강조하고 있다.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도 "이번 사태로 직접적, 실질적으로 영향을 받은 영국 은행은 없다"고 밝혔다.

미국 SVB가 뱅크런(예금 대량인출 사태)을 막지 못해 10일 폐쇄된 뒤 전 세계 금융계에는 큰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세계 9대 투자은행(IB) 중 하나인 크레디트스위스(CS)까지 이번 사태 여파로 만성적 위기가 악화하며 주가가 급락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스위스 중앙은행인 스위스국립은행(SNB)과 규제기관인 스위스금융감독청이 자국의 은행 부문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스위스 최대 은행 UBS와 CS의 인수를 추진 중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560억 달러(73조3320억원)로 평가되는 UBS와 70억 달러(9조1665억원)로 평가되는 CS의 합병은 신용 붕괴를 막기 위한 '플랜 A'라고 밝혔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소시에테 제네랄과 도이체방크 등 최소 4개 주요 은행이 CS와의 신규 거래에 제한을 가해 문제를 가중시켰다고 전했다.

울리히 쾨르너 크레디트 스위스 최고경영자는 "크레디트 스위스가 강력한 글로벌 은행으로 자본과 유동성 기반이 매우 강하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