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대통령 "우리 사회 아픔 세심하게 보듬을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사회적 약자와 우리 사회의 아픔을 더욱 세심하게 보듬고 따뜻한 온기가 국민의 삶 곳곳에 스며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대한민국 불교도 신년대법회에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해 대덕 스님들, 불자님들과 함께 새해 인사를 나누고 경제위기 극복과 나라와 국민의 평안을 서원했다. 현직 대통령 부부가 신년 대법회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행사는 불교계 30개 종단의 협의단체인 한국불교종단협의회와 불교리더스포럼이 공동 주최했으며, 종단협 회장 진우스님을 비롯해 회원 종단의 부회장 스님들과 회원 신도, 포교 및 신도단체 회원 등 700여 명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지난해 나라 안팎으로 많은 도전과 위기들이 있었지만, 우리 국민 여러분과 불교계의 헌신과 노력이 있었기에 극복해 나갈 수 있었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늘 기도해주시고, 어떠한 어려움에도 우리 사회의 따뜻한 등불이 돼주신 불교계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진우 큰스님이 세계 전체가 한 송이 꽃이라는 세계일화 정신을 회복해야 한다고 말씀했다"며 "저는 이 정신이 보편적 가치를 향한 국제사회의 연대 정신과 결코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특히 호국불교 정신과 민족문화 계승은 우리 모두가 새겨야 할 대목이라고 생각한다"고 공감을 표했다. 이어 "큰스님의 귀한 말씀을 새겨서 저 역시 국정운영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진우스님은 신년 법어에서 "지구촌 한편에서 전쟁으로 인해 수많은 이들이 삶의 터전을 잃고 희망의 씨앗마저 말라버린 것이 엄연한 현실이다. 더욱이 기후 위기로 인류의 생존까지 위협받고 있다. 후손들이 살아가야 할 미래의 생태환경이 어떤 모습으로 변하게 될지 그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 모두가 한 이웃이라는 지구공동체 정신을 망각한 결과다. 세계 전체가 한 송이 꽃이라는 세계일화 정신의 회복만이 그 해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6.4m길이의 떡케이크 커팅식에도 참여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대통령 "우리 사회 아픔 세심하게 보듬을 것"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대한민국 불교도 신년대법회에서 헌등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연합뉴스

尹대통령 "우리 사회 아픔 세심하게 보듬을 것"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대한민국 불교도 신년대법회에서 떡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