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력 100% 재생에너지로"...LG `넷 제로 보고서` 발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050년까지 사업장 탈탄소화
글로벌 기후 위기 대응 동참
LG가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을 '0'으로 만드는 탄소중립(넷 제로)을 추진하며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에 동참한다.

LG는 구체적인 탄소 감축 이행 목표를 담은 그룹 차원의 'LG 넷 제로 특별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국내에서 개별 기업이 아닌 그룹 차원의 탄소중립 추진 계획을 보고서 형태로 구체적으로 공개한 것은 LG가 처음이다.

이번 보고서에는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등 그룹 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99%를 차지하는 7개사가 실질적이고 단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추진 계획을 제시하는 등 그룹 전체의 탄소중립 실현 기반을 마련했다.

LG는 제품을 생산하거나 연료를 사용하며 직접 배출하는 탄소(스코프1)와 화력발전 전력 사용 등 간접적으로 발생하는 탄소(스코프2)를 2018년 대비 2030년 27%, 2040년 62% 감축시킨 뒤, 2050년까지 100% 감축해 넷 제로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계열사별로는 LG전자가 2019년 국내 최초로 2030년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한 것을 시작으로 LG에너지솔루션·LG이노텍이 2040년까지, LG디스플레이·LG화학·LG생활건강·LG유플러스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목표로 했다.

향후 사업장 외에서 발생하는 탄소(스코프3) 배출량까지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일관된 관리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LG는 탄소중립 4대 전략을 수립했다. 먼저 LG는 2050년까지 주요 계열사의 국내·외 사업장의 필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해외 사업장의 경우에는 2030년까지, 국내 사업장은 205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 전환에 나선다.

아울러 LG는 온실가스 배출량 직접 감축을 위해 고효율 설비 교체를 통한 에너지 효율 개선, 폐열 회수 사용, 바이오 연료 활용 등 화석연료 대체, 공정가스 제거를 위한 저감 설비 설치 등의 감축 활동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수소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거나 배출량을 줄여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블루수소, 그린수소 기술 등 탄소 저감을 위한 신규 기술 개발 등에 오는 2030년까지 약 3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중장기적으로 탄소를 직접적으로 흡수하거나 제거할 수 있는 산림조성 등 상쇄사업도 최대한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그룹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협의체와 그룹 기후변화협의체 등은 계열사들의 탄소중립 목표 이행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성과를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LG는 그룹 탄소중립 현황과 성과, 시장 및 기술 변화에 따라 탄소중립 로드맵을 수정·보완해 나가며 넷 제로 보고서를 매년 발간해 이해관계자들에게 그룹의 탄소 감축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LG 관계자는 "전자, 화학, 통신서비스 등 다양한 형태의 사업을 추진하는 LG 계열사들의 탄소중립 현황과 목표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탄소중립 로드맵을 제시하는 데 주력했다"며, "LG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실질적인 탄소중립 성과를 만들어가며 기후변화 위기 선제 대응을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혜인기자 hye@

"전력 100% 재생에너지로"...LG `넷 제로 보고서` 발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