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올해 가장 큰 ESG 현안은 `EU발 공급망 실사`…대응수준 낮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가장 큰 ESG 현안은 `EU발 공급망 실사`…대응수준 낮아"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올해 가장 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현안은 '유럽연합(EU)발 공급망 실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공급망 내에 환경문제, 인권침해 여부 등 ESG를 안착시키지 못한 기업의 수출 길이 막힐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 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2023년 ESG 주요 현안과 정책과제'를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40.3%가 '공급망 ESG 실사 대응'을 올해 가장 큰 ESG 현안으로 꼽았다고 5일 밝혔다. 이어 'ESG 의무공시'(30.3%), '순환경제 구축'(15.7%), '탄소국경조정제도'(12.0%) 등의 순이었다.

이재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공급망 ESG 실사법이 올해 독일에서부터 시행되고 내년 EU 전체로 확대돼 국내외 대기업들을 중심으로 협력업체에 ESG 실사를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사 결과 고객사와의 거래나 계약이 중단될 수 있기 때문에 공급망 ESG 실사 대응에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공급망 실사법에 대한 대응 수준은 낮았다. '단기적인 대응수준'을 묻는 질문에 원청기업은 48.2%, 협력업체는 47.0%가 '별다른 대응 조치 없다'고 답했다. 장기적인 대응계획으로는 'ESG경영 진단·평가·컨설팅'(22.0%), 'ESG 임직원 교육'(22.0%), 'ESG경영 위한 체계 구축'(20.7%), '국내외 ESG 관련 인증취득'(4.3%), 'ESG 외부 전문가 영입'(3.7%) 등을 언급했다.

2025년부터 단계적으로 시작되는 ESG 의무공시와 관련해서도 별다른 대응계획이 없다는 기업이 36.7%에 달했다. 글로벌 ESG 공시 기준인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기준의 국내 도입 방식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71.7%가 '국내 실정에 맞춰 일부 수정 및 점진적 도입해야 한다'고 했다. '전면적 도입해야 한다'고 응답한 기업은 5.7%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61.6%는 '올해 경제 상황이 어려워도 ESG 경영이 더 중요해질 것'이라 보고 있었다. '덜 중요해질 것'이란 응답은 2.4%에 그쳤다. 이같이 생각하는 이유로는 '국내외 고객사 요구 확대'(53.0%)가 가장 많았고, 이어 'ESG 규제 도입'(35.1%), '연기금 등 투자자 요구 확대'(7.0%), '소비자의 요구 확대'(4.9%) 순이었다.

ESG 경영 추진과 관련한 기업애로를 묻는 질문에는 58.3%가 '비용부담'을, 53.0%가 '내부 전문인력 부족'을 선택했다. '현업부서의 관심 및 협조 부족'(11.0%), '실천 인센티브 부족'(9.0%) 등이 뒤를 이었다.

정책과제로는 '업종별 ESG 가이드라인 제공'(39.3%)을 꼽은 기업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 'ESG 진단·실사·컨설팅 지원'(28.0%), '감세·공제 등 세제지원 확대'(24.0%), 'ESG 전문인력 양성'(20.7%), 'ESG 금융지원'(20.7%), 'ESG 인증 서비스 제공'(5.7%), '기타'(0.3%) 순이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기업들은 ESG를 단순히 비용으로만 바라보지 말고 경기부진을 극복하고 기업의 성장과 도약을 가져올 핵심 경쟁력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자금 및 인력 부족으로 ESG 실천이 쉽지 않은 기업들을 위해 금융·세제지원, 업종별 ESG 가이드라인 제공 등 적극적인 지원을 펼쳐야 한다"고 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