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준석 `安당선 시 尹탈당` 신평 주장에 "당원 협박…후원회장 사퇴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4일 본격적으로 전당대회 지원사격에 나선 모양새다.

이 전 대표는 전날부터 이틀 동안 천하람 당대표 후보에 대한 지원유세 상황을 자신의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하는 동시에 김기현, 안철수 후보 등 경쟁주자 진영을 겨냥해 비판 글을 잇달아 게시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후보가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대통령이 경우에 따라 국민의힘에서 탈당, 신당을 창당할 수 있다는 신평 변호사의 SNS 글을 다룬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며 "김 후보의 후원회장이라는 사람이 '대통령이 전당대회 결과에 따라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할 수 있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 전 대표는 "대통령은 오래전부터 이미 민주당에 못 가니 부득이하게 국민의힘에 입당했다고 한 적이 있다"며 "전당대회 결과에 따라 신당 창당을 한다는 이야기는 적극적 해당행위"라고 말했다.

아울러 "당원들에 대한 협박에 해당하는 극언"이라며 신 변호사를 향해 후원회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그리고 대통령의 멘토라는 인물이 실제로 뭘 알고 이야기하는 것인지 망상인지도 대통령실에서는 확인해 주시라"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또다른 게시물에서 안 후보를 향해 '쓴소리'를 했다.

이 전 대표는 안 후보 지지세에 대해 '종북좌파 세력'이 개입해있다는 취지로 주장한 한 여권 인사 인터뷰 기사를 자신의 SNS에 올린 뒤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인데도 한 번도 이분을 종북이라고 공격할 생각은 안 했다"며 "이분 종북 아니다. 이분의 문제는 좌파도 제대로 안 하고 우파도 제대로 안 하는 건데 문제를 제대로 짚읍시다"라고 썼다. 여러 진영·정당을 오간 안 후보의 이력을 비꼬아 지적한 것이다.

반면에 자신과 가까운 천하람 당대표 후보, 허은아 김용태 최고위원 후보, 이기인 청년최고위원 후보에 대해서는 본격적인 '유세 지원 모드'로 돌입했다.

이 전 대표는 이른 오전 SNS를 통해 천 후보의 전남 순천갑 당협 사무실 방문 소식을 전했다.

이어진 게시물에서는 4명 후보의 얼굴 사진이 담긴 전당대회 합동연설회 참석 여부를 확인하는 '구글 설문지' 링크를 공유했다.

이 전 대표는 "우리 후보들 합동연설회 참석 설문"이라면서 "'버스 떼기' 없이도, 동원 없이도 많은 분이 오셔서 우리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줄 것이라 기대한다"며 참여를 독려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이준석 `安당선 시 尹탈당` 신평 주장에 "당원 협박…후원회장 사퇴하라"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