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통합위 "장애인 이동권 위해 콜택시 접근성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는 30일 장애인의 이동권 강화를 위해 장애인콜택시 등 특별교통수단 확대를 정부·부처에 요청했다.

통합위 산하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는 이날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제안 설명 및 토론회를 열고 최근 4개월 간 논의를 거쳐 도출한 △특별교통수단(장애인콜택시) 개선 △대중교통의 유니버설디자인화 △개별이동수단 개선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장애인 이동편의 및 접근성 정보 구축·활용 강화 △장애친화적 이동편의증진 인식 확산 등 6가지 정책을 제안했다.

김한길 통합위원장과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등 정부 부처와 장애인 당사자 및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방문석 특위위원장은 "특별교통수단(장애인콜택시)과 대중교통의 접근성은 장애인의 입장에서 가장 시급하게 해결되어야 할 문제"라며 "이동보조기기나 자가차량, 렌터카 등 개별이동수단 지원 강화와 정보 접근성 개선은 장애인의 선택권을 보장하고 이동권 논의의 범위를 확장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신축 보도 무장애 인증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불법 주·정차 전동킥보드 등 보행장애물 관리 강화와 보행네비게이션 기술 활성화 등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는 게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또 장애인 이동편의성과 접근성을 높이려면 도시철도 승강기 운행 현황, 접근가능한 출입구 등 장애인 이동편의·접근성 데이터 컨트롤타워 구축, 민·관 데이터 연계 협력 확대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장애인의 이동편의 증진은 시혜적 복지의 문제가 아니라, '공정'의 문제이고 우리 사회의 '품격'과 '인권'의 문제임을 강조했다"며 "특위의 제안이 장애인에게 공정한 이동의 기회를 찾아드리는 데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명소 국토부 2차관은 "저상버스·특별교통수단 등 교통약자를 위한 핵심 교통수단의 접근성 개선과 함께 렌터카 이용편의 제고 등 특위 제안에 대해 관계부처와 적극 검토 및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미경기자 the13ook@

국민통합위 "장애인 이동권 위해 콜택시 접근성 강화"
30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국민통합위 주최로 열린 장애인이동편의증진 특별위원회 제안 설명 및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통합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