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모욕스럽지만 檢 가겠다"… 與 "방탄막에 숨고 탄압 운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李 "지난대선 패배 대가라 생각"
유동규 "힘없는 개인에 책임전가"
與 "수사결과 노골적으로 부정"
이재명 "모욕스럽지만 檢 가겠다"… 與 "방탄막에 숨고 탄압 운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국회 대표실에서 자청해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번째 검찰 소환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2차례의 소환조사를 '검찰의 망신주기'로 규정한 이 대표가 정면돌파를 선택한 것이다.

이 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그렇게 간절히 저를 재차 소환하고 싶어 하니, 모욕적이고 부당하지만 패자로서 오라고 하니 또 가겠다"면서 "(검찰의 추가 소환 조사 결정이)참으로 옳지 않지만 결국 제가 부족해서 대선에서 패배했기 때문에 그 대가를 치루는 것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저의 부족함으로 선거에서 패배했고, 또 패배로 인해 우리 사회 각 분야가 퇴보하고 우리 국민들이 겪는 고통이 너무 크다"면서 "우리 국민들이 겪는 고통이나 우리 사회가 과거로 퇴보하면서 받는 엄청난 피해에 비한다면, 제가 승자의 발길질을 당하고 밟힌다 한들 우리 국민들의 고통에 비교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당초 3차 조사는 불필요하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날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이 대표의 이같은 결정은 윤석열 정부로부터 탄압받는 이미지를 극대화해 '언더독 효과'를 노리면서 윤석열 정부와 장기전을 준비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오후 늦게부터 검찰 측의 질문이 중복되기 시작했다"며 당초 저녁 식사 없이 조속히 조사를 마치자고 합의했으나 검찰 측에서 입장을 바꿨고 남은 심문 분량이나 소요시간도 알려주지 않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30페이지 분량의 진술서를 제출해 대부분 의혹을 소명 했으나, 검찰이 시간을 끌면서 망신주기를 일삼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 대표는 3차 소환 조사 과정에서는 당직자는 물론 강성 지지층에게도 오지 말아달라고 수차례 신신당부했다. 소환조사 과정에서 강성지지층이 운집할 경우 자칫 세를 과시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고, 반대로 소수의 측근만 참석할 경우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단일대오'를 두고 이런 저런 얘기가 나올 것을 우려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제가 다시 부탁드린다. 이번에는 정말로 오지 말아달라"며 "갈등과 분열의 소재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변호인은 같은날 이 대표를 겨냥해 "공당 대표가 권력을 이용해 한때 자신을 도운 힘없는 개인에게 책임을 떠넘기려 한다"면서 "대장동 같은 어마어마한 사업에 도움을 주고 유동규 본부장 개인이 지분을 받기로 했다면 상식적으로 약정서를 작성하는 등 지분에 대한 최소한의 장치라도 해뒀을 것인데, 여기(대장동 사업)에는 어떤 안전장치도 없던 것은 그 지분이 이 대표의 것이어서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정민용 변호사 또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과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찾아와 무언가 받아갔다고 재판에서 진술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이날 기자회견을 두고 "수사 결과를 노골적으로 부정하겠다는 이재명식 정치투쟁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와 관련한 범죄혐의는 정치영역이 아닌 사법 영역"이라며 "민주당을 사당화하고 당헌 80조까지 셀프 개정해가며 이중방탄막 뒤에 숨곤 억압과 탄압을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법 정의를 바로 세워야 이 대표로 인해 무너진 정치도 바로잡을 수 있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