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동근 교수, ‘尹 독재정권’ 이재명 직격 “기막힌 ‘적반하장’…자신은 ‘민주화 투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도 출마한 대통령 선거서 국민의 선택 받은 尹정권이 왜 독재정권이냐”
“尹정권이 독재정권이면, 李은 민주화 투사라는 말인가”
李 “대장동에 관한 제 입장은 검찰에 제출할 진술서에 다 담았다”
조동근 교수 “이런 오만방자한 인간이 있나…韓 모든 국민들 앞으로 진술서 제출로 가름하자”
조동근 교수, ‘尹 독재정권’ 이재명 직격 “기막힌 ‘적반하장’…자신은 ‘민주화 투사’?”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동근 명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민의힘·민주당 제공, 조동근 SNS>

조동근 명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가 검찰에 출석하면서 윤석열 정부를 '독재정권'으로 지칭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이재명의 기막힌 적반하장"이라며 "자신이 '민주화 투사'라도 되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조동근 교수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은 28일 '대장동·위례 개발 특혜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에서 출석하면서 '독재정권이 정적 제거를 위해 헌정 질서를 파괴한 현장'이라고 윤석열 정부를 직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수는 "이게 무슨 말인가. 이재명도 후보로 출마한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은 윤석열 정권이 왜 독재정권이냐"라며 "윤석열 정권이 독재정권이면, 이재명은 민주화 투사라는 말인가"라고 공개 질의했다.

이어 "대장동 난장질이 '민주화 운동'이라도 되는가. 이재명이 공직에 있을 때 저지른 범죄 혐의로 소환한 것 아닌가"라면서 "이재명이 '이제 이 나라가 검사에 의한, 검사를 위한, 검사의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했다. 국민들 눈에는 '이제 이 나라는 협잡꾼에 의한, 협잡꾼을 위한, 협잡꾼의 나라가 되어가고'있는 것으로 비춰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재명은 '대장동에 관한 제 입장은 검찰에 제출할 진술서에 다 담았다'고 했다. 이런 오만방자한 인간이 있는가"라며 "그럼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은 앞으로 조사 받지 말고 진술서 제출로 가름하자"고 주장했다.

또 다른 게시물에선 "윤석열 정권이 무능했다면 심호흡 한 번 하고 참을 용의가 있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은 차원이 다르다"며 "한 마디로 '사악한 정권'이다. 그래서 용서하지 못한다"고 문재인 정권을 저격하기도 했다.

조 교수는 "문재인 정권은 '무능 부패 직무유기'의 종합백화점이다. 가스공사의 요금 인상 요청을 8차례나 묵살 했다니, 이게 제 정신인가"라며 "'고리원전 영구 폐쇄' 결정내리 듯이 가스요금 영구 동결 결정 내리지 그랬나. '문재인 케어' 하듯이 '문재인 가스'로 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책이 뭐하는 거냐. 마구잡이로 찍어 누르는 것이 정책이고 민생관리 하는 건가"라면서 "국민연금 고갈 시기가 또 빨라졌다고 한다. 문재인의 뻘짓 때문이다. 연금개혁안에 포함된 연금 각출료 인상을 국민 눈높이에 안 맞는다고 퇴자 놓은 것이 문재인 아니더냐"라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 역사에 오점을 찍은 정권이다. 이를 부정할 것인가"라며 "윤석열 정권은 잘해야 한다.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는 조치를 취하라"고 윤석열 정부에도 쓴소리를 했다.

조동근 교수, ‘尹 독재정권’ 이재명 직격 “기막힌 ‘적반하장’…자신은 ‘민주화 투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위례 신도시·대장동 개발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한 검찰 소환 조사를 위해 들어서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전날 이재명 대표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면서 "이곳은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이 법치주의를, 헌정질서를 파괴한 현장"이라며 "윤석열 검사 독재정권의 폭압에 맞서 당당히 싸울 것"이라고 윤 정부를 직격했다.

자신을 둘러싼 혐의에 대해 이 대표는 "(검찰에 제출할 서면진술서를 통해) 검찰의 주장이 얼마나 허황한지, 객관적 진실이 무엇인지 충분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유동규·남욱씨 등이 자신에게 불리한 진술을 하고 있다'는 취재진의 말엔 별다른 답을 내놓지 않고 바로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대표는 과거 성남시장(2010∼2018년) 시절 위례·대장동 개발 사업의 최종 결정권자로서 측근들을 통해 민간사업자에게 성남시나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내부 비밀을 흘려 막대한 이익을 챙기도록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초과이익 환수 조항을 빼도록 최종 결정하면서 확정 이익 1822억원 외 추가 이익을 얻지 못해 성남시에 거액의 손해를 끼친 혐의(업무상 배임)도 있다. 이같은 민관 유착으로 민간사업자는 대장동 사업에서 7886억원, 위례신도시 사업에서 211억원 등 부당 이득을 챙길 수 있었다는 게 검찰의 입장이다.

검찰은 이 대가로 이 대표가 정진상 당시 정책비서관 등 측근을 거쳐 민간사업자에게 각종 선거 지원이나 자금을 조달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반면 이 대표는 신흥동 제1공단 공원 조성비 2561억원과 서판교터널 등 기반시설 조성 비용 1120억원을 포함하면 총 5503억원을 환수해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