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유>휘발유` 가격역전 현상 둔화… 가격차 80원까지 좁혀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유>휘발유` 가격역전 현상 둔화… 가격차 80원까지 좁혀졌다
휘발유 경유 주유. [연합뉴스]



이번주 국내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오르고 경유 가격은 하락하면서 한때 230원까지 벌어졌던 가격차가 80원가량 좁혀졌다.

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넷째 주(22∼26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L(리터)당 1567.4원으로 전주보다 7.2원 올랐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 소폭 하락했지만 이번 주 상승세로 돌아섰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L당 1576.0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541.9원으로 비교적 저렴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제주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1.4원 오른 1653.5원, 최저가 지역인 울산은 7.7원 상승한 1530.4원이었다.

이번 주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10.4원 내린 L당 1652.2원으로 집계됐다.

경유가 휘발유보다 비싼 '가격 역전' 현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경유가 주간 단위로 10주째 내면서 가격 차는 80원으로 상당히 좁혀졌다.

전날 5시 기준 경유 가격은 L당 1650.52원, 휘발유 가격은 1571.20원으로 차이는 79.32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가격 차가 좁혀진 것은 올해 1월 1일부터 휘발유에 붙는 유류세 인하 폭이 37%에서 25%로 축소됐지만 경유 유류세 인하 폭은 37%로 유지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제 휘발유·경유 가격이 4주 연속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다음 주부터는 국내 석유제품 가격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