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비상걸린 성장률] 기업 체감경기 `꽁꽁`… BSI 전망치도 2년반만에 최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비상걸린 성장률] 기업 체감경기 `꽁꽁`… BSI 전망치도 2년반만에 최저
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글로벌 경기침체 여파로 기업들의 실적 악화가 장기화되면서 다음달 기업 체감경기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2월 BSI 전망치가 2020년 8월(81.6) 이후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인 83.1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BSI가 기준치인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에 대한 긍정 응답이 부정보다 많고, 100보다 낮으면 부정 응답이 더 많은 것을 의미한다.

BSI 전망치는 지난해 4월(99.1)부터 11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하고 있다. 업종별 BSI는 제조업(81.4)과 비제조업(85.1) 모두 지난해 6월부터 9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밑돌고 있다.

국내 주력 수출 품목을 포함한 업종(전자·통신, 석유정제·화학, 자동차·기타운송)은 지난해 10월부터 5개월 연속 부진했다. 3대 수출 주력 업종이 5개월 연속으로 동반 부진 전망을 나타낸 것은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0년 6월 이후 2년 8개월 만이다. 전경련은 "주력업종의 수출부진이 지속될 경우 우리경제의 침체 강도가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비제조업 중에서는 전기·가스·수도(100.0)만 기준선 이상을 기록했고, 정보통신(75.0)은 글로벌 IT 업황 부진 여파 등으로 전월 대비 30.9포인트 급락했다. 조사부문별 BSI는 자금 사정(87.9), 투자(89.0), 채산성(89.5), 내수(89.5), 수출(90.9), 고용(96.0), 재고(105.4) 등 모든 부문에서 부정적 전망을 보였다.

재고는 기준선 100을 넘으면 재고 과잉을 의미한다. 다음달 제조업 재고 BSI는 110.1로 2020년 7월(112.9) 이후 2년 7개월 만에 최고치다. 재고확대 전망은 최근 수출과 내수의 동반 침체로 기업들의 판매부진이 심화됨에 따른 것으로, 재고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 신규투자와 고용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경련은 전했다.한편 이달 BSI 실적치는 84.2를 기록해 지난해 2월(91.5)부터 12개월 연속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최근 경기 불확실성 심화로 기업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투자심리 제고를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시설투자세액공제율 확대를 조속히 입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규제완화, 노동시장 유연화 등 기업경영환경 개선에 보다 주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은희기자 ehpark@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