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울분 토한 고민정 “檢, 김건희 여사 수사 꼼짝도 안 해…이게 말이 되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건희 여사·이재명 민주당 대표 둘러싼 檢 수사 비교하며 불만 토로
오는 28일 이 대표 檢 출석엔…“검찰공화국이니까 마음대로 다하겠다는 심산”
“檢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하고 있는지 여전히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어”
“미리 정해놓은 채 아직 소환 조사 해보지도 않고 이틀을 할 수도 있어”
국민의힘 이준석·유승민·나경원 사태에 대해선…“참 윤심이 무섭단 생각 들어”
“尹과 함께 하지 않는 사람들은 다 잘려나가고 있는 모습이 참 잔혹해 보여”
울분 토한 고민정 “檢, 김건희 여사 수사 꼼짝도 안 해…이게 말이 되냐”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명 민주당 대표. <대통령실·민주당 제공, 고민정 SNS>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과도한 검찰 수사에 이뤄지고 있는 반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사건들에 대해선 수사가 진행되고 않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고민정 의원은 25일 오전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대표가 오는 28일 검찰에 출석하기로 한 것과 관련, "검찰공화국이니까 마음대로 다하겠다는 심산"이라며 "과연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하고 있는지 여전히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고, 과도하다는 생각도 들며 이미 기소도 정해져 있는 것"이라고 검찰 조직을 정조준했다.

고 의원은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는 안 하는지에 대해 가는 곳마다 수십 번, 수백 번을 얘기하고 있지만 (검찰이) 꼼짝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게 무슨 공정한 검찰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검찰이 미리 정해놓은 채 아직 소환 조사를 해보지도 않고 이틀을 할 수도 있다. 이게 말이 되냐"고도 했다.

이어 그는 "검찰은 선출된 권력이 아니므로 '그래, 국민의 여론이 무엇이든 난 상관없어, 어차피 나의 뒤에는 다른 사람들이 있으니까'라는 그런 든든함을 가지고 지금 계속 질러대는 거 같다"면서 "결국은 그 뒤에 있는 사람들이 거기에 대해서 심판받게 될 날이 올 거로 생각한다"고 검찰에 경고성 메시지를 날렸다.

최근 국민의힘 내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유승민 전 국회의원 그리고 나경원 전 의원을 둘러싼 일련의 사태에 대해선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하지 않는 사람들은 다 잘려나가고 있는 모습이 참 잔혹해 보인다"며 "참 윤심(尹心)이 무섭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그것이 과연 국민의힘에게 옳은 방향일 것인가"라면서 "그 쪽이 다양한 목소리가 사그라지고 오로지 윤 대통령의 목소리만 살아남는 당이 된다면 야당으로선 나쁘진 않다. 그러나 대한민국 정치로써는 후퇴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울분 토한 고민정 “檢, 김건희 여사 수사 꼼짝도 안 해…이게 말이 되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민정 SNS>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민방위 훈련을 여성도 받도록 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정치를 너무 단순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민방위에 대한 발상의 시작은 아마 '이태원 참사' 등으로 인해서 '생존에 대한 방어, 지식을 여성들도 가져야 한다. 그러니 그런 훈련을 받아라' 이런 것 아니겠나"라며 "충분히 정규 교육 과정에서도 넣을 수 있는 영역"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학교 혹은 사내 어디에서든 방법이 없지 않은데 그것을 민방위로 풀어내는 것을 보면 결국은 20대 남성들에게 어필하려는, 자신의 당권을 잡기 위해 급히 내세운 것"이라며 "동의를 얻기는 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당대표 출마 여부를 두고 장고를 이어온 나 전 의원은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20여일 과연 내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스스로 묻고 또 물었다.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