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나경원 맹폭격 “권력 중독보다 지독한 게 ‘출마 중독’…아무도 못 말려”

“소문처럼 보수의 상징인 서문시장 아닌 당사로 정한 것은 그나마 ‘전략적’”
“羅 나오는 게 낫다…‘내 공천만은 꼭 챙기련다~’ 누가 그 집요한 뜻 꺾겠나”
“‘장고’라는 이름의 ‘간보기’만 무려 한 달…짜증난 당원들은 책임지고 정리해 줄 것”
“윤석열 스타일? 간보기 절대 사절…‘행간’으로 의중 읽으라는 쪼잔하고 못난 짓 안 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여옥, 나경원 맹폭격 “권력 중독보다 지독한 게 ‘출마 중독’…아무도 못 말려”
나경원(왼쪽) 전 국회의원과 전여옥 전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전여옥 SNS>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국민의힘 전당대회 출마 쪽으로 가닥을 잡은 나경원 전 국회의원을 겨냥해 "마약 중독보다 더 무서운 것이 '권력 중독'"이라면서 "그런데 권력 중독보다 더 지독한 게 '출마 중독'"이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전여옥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권력 중독자'는 후일을 도모하는 '전략'이라도 있지만 '출마 중독'은 아무도 못 말리는 'No exit'(출구가 없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그간 나경원 전 의원이 전당대회에 반드시 출마할 것이라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그는 "충분히 예상한대로 나경원 전 의원이 내일 출마 선언을 한단다. 소문처럼 보수의 상징인 서문시장이 아닌 당사로 정한 것은 그나마 '전략적'"이라며 "나경원 나오는 게 낫다. '내 공천만은 꼭 챙기련다~' 누가 그 집요한 뜻을 꺾겠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장관급 두 자리' 받아놓고 '나 당대표 할래!' 하며 그새 메뉴 바꿨다며 수저 들고 달려들었다"며 "그리고 '장고'라는 이름의 '간보기'만 무려 한 달! 짜증난 '당원'들은 '책임'지고 정리해 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윤석열 스타일? 간보기 절대 사절이다. '행간'으로 의중 읽으라는 쪼잔하고 못난 짓 안 한다"며 "'응응~', '징징~', '앙앙~' 이런 의태어·의성어 모른다. '아, 그래요? 그럼 두 자리

모두 해임!' 간단하다. 간결하다. 간보기를 혐오한다"고 윤석열 대통령이 나 전 의원의 직위를 해임한 것을 거론했다.

끝으로 전 전 의원은 "그래서 국민들은 특히 국민의힘 책임 당원들은 잔머리 굴릴 필요가 없다. OK 윤석열! 1차로 끝"이라면서 "넘 편하다"고 국민의힘 책임 당원들이 투표를 통해 나 전 의원을 정리해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전여옥, 나경원 맹폭격 “권력 중독보다 지독한 게 ‘출마 중독’…아무도 못 말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국회의원이 지난 19일 서울 용산구 자택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전날 나 전 의원은 서울 용산구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결심은 섰고 내일 말씀드리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국민의힘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정치권에선 나 전 의원이 전당대회 출사표를 던질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렸다. 윤 대통령,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과의 충돌로 정치적 퇴로가 막힌 상황에서 출마를 접게 된다면 추후 정치적 활로를 모색하기가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전날까지 발표 내용을 극도로 함구하는 분위기 등을 고려했을 때, 막판까지 출마를 고민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실제로 나 전 의원은 전날 오전에도 주변 인사들과 만나 거취에 관한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파악됐다. 나 전 의원 측 한 인사는 "출마와 불출마 시나리오가 모두 테이블에 올라 있다"며 속단을 경계하는 모습도 보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