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재명 친 건 이낙연이었다”…이빨 드러낸 개딸들, 격앙된 이유

이재명 민주당 대표 지지자들, ‘재명이네 마을’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 맹비난
조롱 포스터 공유하며 “남욱의 진술로 퍼즐 맞춰져…악마 그 자체 이낙연”
일부 지지자들, 욕설 댓글 남기며 격앙된 반응 보이기도
“수박계 의원들 아픔이 있더라도 도려냅시다. 진짜 민주당 의원들만 같이 갑시다”
“안철수 때 한 번 물갈이 했던 것처럼 나갔으면 좋겠어요. 그럼 당이 축소되나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이재명 친 건 이낙연이었다”…이빨 드러낸 개딸들, 격앙된 이유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민주당 제공, 이낙연 SNS>

“조국, 이재명 친 건 이낙연이었다”…이빨 드러낸 개딸들, 격앙된 이유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로 알려진 이른바 '개딸'(개혁의 딸)들이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비난하는 게시물을 올리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개딸들을 분노케 한 건 남욱 변호사가 법정에서 한 진술 때문이었다. 남욱 변호사는 최근 진행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이준철) 심리로 열린 대장동 개발 배임사건 공판에서 "정영학 회계사가 말했던 '428억' 천화동인1호와 관련된 부분, '50억 클럽' 관련된 부분 등을 A변호사(정영학씨 변호인)가 윤영찬 민주당 의원한테 녹취록을 포함해서 자료를 넘겼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누구한테 들었느냐'는 질문에는 "(당시) 기자로부터 들었다"는 답했다.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된 당일 입장문을 내고 "대장동 개발 배임 사건 공판에서 남 변호사가 진술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영학 회계사와 일면식도 없으며 남욱 변호사가 기자에게 전해 들었다는 녹취록이나 자료를 전달 받은 바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때부터 유사한 내용으로 여러 언론인들의 문의가 있었으며 저와 의원실은 일관되게 사실무근임을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이 대표 지지자들은 "이재명을 친 건 이낙연"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온라인 포스터까지 만들어 이 전 총리에게 책임을 묻고 있는 상황이다. 이 대표 지지자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은 또 "이낙연이 조국도 치고 이재명도 친 거였다", "남욱의 진술로 퍼즐이 맞춰졌다", "악마 그 자체 이낙연" 등의 글을 남기며 이 전 총리를 맹비난하고 있다.

“조국, 이재명 친 건 이낙연이었다”…이빨 드러낸 개딸들, 격앙된 이유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

자신들이 만든 게시물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재명이네 마을' 네티즌들은 해당 기사를 공유하면서 "지금 제기된 모든 수사의 시발점과 발화점 시작은 수박발입니다. 100%입니다. 그래서 언론 출신 정치인은 걸러야 한다. 드러내지 않았을 뿐…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대충 예상했잖아요. 대충 누군지도 알고~", "대장동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이낙연이 했던 말이잖아요. 이낙연 지니까 재 뿌린 거죠", "엄중, 음흉, 시발점! 뿌리를 뽑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수박계 의원들 아픔이 있더라도 도려냅시다. 진짜 민주당 의원들만 같이 갑시다.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부터 하고 김종민, 설훈, 윤영찬, 이원욱, 박영선 도려내고 다시 시작합시다", "안철수 때 한 번 물갈이 했던 것처럼 나갔으면 좋겠어요. 그럼 당이 축소되나요?" 등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 청원 게시판에는 '반개혁파 이낙연 등을 모두 출당시켜 달라'는 내용의 청원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은 6일 기준 5800여명의 넘는 인원의 동의를 얻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청원 게시판에는 당비를 내는 민주당 권리당원만 동의를 남길 수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