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5년간 총 15조원 규모 혁신성장펀드 조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당국이 성장잠재력이 높은 혁신적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4일 마포 프론트원에서 벤처기업인, 벤처투자업계, 금융권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금융권의 투자 및 지원확대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경제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투자혹한기에도 기술력과 혁신성을 가진 기업들이 창업과 성장을 지속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금융위와 정책금융기관이 성장잠재력 있는 혁신적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과 민간자금공급의 마중물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혁신성장펀드를 5년간 총 15조원 규모로 조성해 반도체, 인공지능(AI) 등 신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벤처기업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에서는 재무제표와 담보가치에서 벗어나 성장성 중심의 심사를 통해 창업·벤처기업에 자금을 공급하는 6조3000억원 규모의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특히 기업은행은 벤처기업들이 초기 투자유치 이후 후속투자를 받기까지 자금이 부족한 기간에 시중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일반 대출에 0% 금리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결합한 실리콘밸리은행식 벤처대출을 도입한다.

새로운 모험자본 기구인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 도입과 공모규제 합리화를 통해 자본시장을 통한 민간 자금조달을 지원한다.

아울러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표준평가모형을 통해 기술특례상장평가를 내실화함으로써 혁신기업의 상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금융업계에도 더욱 적극적인 자금공급과 창업기업의 보육·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당부했다.

이에 금융권에서는 벤처업계의 어려움을 공감하며 창업·벤처생태계에 대한 직·간접적인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은행권에서는 핀테크 업체는 물론 다양한 산업군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적극적·지속적으로 투자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특히 부산은행은 상대적으로 인프라가 열악한 지역 창업·벤처기업의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금융투자업권은 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를 통해 기업발굴, 엑셀러레이팅, 자금공급, 상장, 인수합병(M&A) 등 창업·벤처기업의 전 생애에 걸친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고 벤처기업과 상생모델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관련 예산확보와 법률개정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회 논의에 적극 협력하겠다"며 "벤처업계, 중소벤처부 등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추가적인 지원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금융위, 5년간 총 15조원 규모 혁신성장펀드 조성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 프론트원을 방문해 벤처기업인, 벤처투자업계, 금융권과 함께 창업·벤처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금융권의 투자 및 지원확대를 당부했다.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