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4일부터 철도노조 준법투쟁… 열차 타기전 운행확인 필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4일부터 철도노조 준법투쟁… 열차 타기전 운행확인 필수
24일부터 운행 중단되는 열차 목록. 자료 코레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이하 철도노조)이 오는 24일 오전 9시부터 준법투쟁(태업)을 예고함에 따라 일부 열차 운행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이 기간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역과 열차 안내에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우선 태업 기간 중 승차권 환불(취소)과 변경 수수료는 면제 조치하고, 장시간 지연이 예상되는 열차에 대해서는 미리 운행을 중지한다.

24일 운행 중지 열차는 무궁화호(경부·호남·장항선), 새마을호(장항선), 관광열차(S-트레인) 등 8편, 25일부터는 10편이 운행 중지 예정이다. 현재 코레일은 해당 열차를 예매한 고객들에게 개별적으로 문자메시지를 전송해 안내하고 있다.


또한 수도권전철과 동해선의 일부 전동열차도 지연이 예상되며, 지연증명서가 필요할 경우 '코레일지하철톡' 앱 또는 홈페이지, 역(코레일 관할) 등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KTX의 경우 운행 중지 열차는 없지만 지연 가능성이 있으니 주말 대학별 수시전형의 논술과 면접시험 등을 위해 열차를 이용할 예정인 수험생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만약 수험생이 탄 열차가 지연될 경우 대체교통수단을 확보하거나 경찰과 협조해 도착역에서 시험장까지 이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코레일 측은 철도노조의 태업기간 중 모바일앱 '코레일톡'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에 열차 운행 여부와 지연사항 등을 반드시 확인하고, 가능하면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