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FTX 붕괴` 충격 여전…가상화폐 가격·코인베이스 주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FTX 붕괴` 충격 여전…가상화폐 가격·코인베이스 주가↓
연합뉴스 제공.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파산 여파가 업계 전반에 계속되고 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2일 오전 10시 현재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2.40% 떨어진 1만5878.26달러(약 2154만원)에 거래 중이다.

앞서 FTX 파산보호 신청 소식에 1만5000달러선까지 급락했던 비트코인은 이후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며 1만7000달러선까지 회복을 시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재차 1만6000달러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같은 시간 이더리움 1개당 가격은 2.90% 떨어진 1107.11달러(약 15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일주일 전보다 10% 이상 빠졌다.

한편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는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전 거래일보다 8.90% 하락한 41.2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21년 4월 상장 이후 최저치다. 지난 15일 종가 55.53달러보다 약 25% 하락하면서 올해에만 80% 이상 떨어졌다.


이 같은 가상화폐 가격 하락과 거래소 주가 급락은 FTX 붕괴 영향이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된다. FTX 파산보호 신청 이후 FTX와 거래를 하던 일부 가상화폐 대출 업체가 거래를 일시 중단했고, 일부는 잠재적 파산 신청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샘 뱅크먼-프리드 FTX 창업자는 FTX 구제를 위해 자금 조달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전했다. 뱅크먼-프리드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이 매체와 가진 약식 인터뷰에서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부채가 수십억 달러 더 많다"며 고객 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거래를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FTX는 파산보호 신청 다음 날인 지난 12일 4억7700억달러(6600억원)의 '미승인 거래'가 있었고, 해킹 가능성도 조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지난 17일 바하마 당국이 FTX의 바하마 자회사인 'FTX 디지털 마켓'의 모든 디지털 자산 이전을 지시, 현재 압류 중인 상태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