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태원 참사’ 유족들의 눈물…“대통령은 조속히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참사 책임이 이태원 방문한 사람들에게 있는 게 아니라, 정부 지방자치단체 경찰에 있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라”
“참사를 방지했어야 할 모든 책임자들을 빠짐없이 조사하고 가장 엄격한 책임 물어야”
“책임을 회피하려 하거나 거짓 해명한 자들을 무관용으로 엄중하게 문책해야”
‘이태원 참사’ 유족들의 눈물…“대통령은 조속히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이하 민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는 이번 참사로 숨진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이태원 참사 유족들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정부 측의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면서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참사 이후 유족들이 직접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태원 참사 유족들은 이날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심경과 정부를 향한 요구사항 등을 밝혔다.

먼저 유족들은 정부 측의 '진정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부는 10·29 이태원 참사의 책임이 이태원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정부 지방자치단체 경찰에 있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고 유가족, 생존자를 비롯한 참사의 모든 피해자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헌법상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의무를 가진 대통령은 조속히 참사의 모든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책임 있는 후속조치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책임 규명 문제와 관련해선 "정부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태원 참사를 방지했어야 할 모든 책임자들을 빠짐없이 조사하고 가장 엄격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나아가 참사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려 하거나 거짓 해명을 한 자들을 무관용으로서 엄중하게 문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족들은 유족 및 생존자들 간의 소통과 추모시설, 2차 가해 방지 등의 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유가족, 생존자를 포함한 참사의 모든 피해자들이 서로 소통하고 슬픔을 나눌 수 있는 기회와 공간을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참사 이후 피해자들이 겪고 있는 트라우마와 각종 어려움을 방치하지 말아야 한다. 정부는 피해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사항을 확인하고 즉각적으로 관련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희생자 명단 공개에 대해선 "공개를 희망하는 유가족들의 의사를 확인하고 유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공개가 가능한 희생자의 이름을 온전한 기억과 추모를 위해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공허한 애도가 아니라 참사의 재발 방지와 사회적 추모를 위한 정부의 공적 조치가 필요하다. 유가족들과 함의해 희생자들의 명예회복, 기억과 추모를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