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홍근 "국힘, 오늘까지 명단 제출 거부하면 野 3당 국정조사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국민의힘을 향해 "오늘까지 특위 명단을 제출하지 않으면 예정대로 야3당은 24일 본회의에서 조사 계획서를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어제 의장 주례회동에서 기존 거부 입장에서 한 발 물러나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 추진을 제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향적인 입장 변화로 평가한다"며 "국민의힘도 시간 끌기 면피용 제안이 아니라면 의장께서 어제 요청한데로 오늘까지 특위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마저도 국민의힘이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정의당 그리고 기본소득당과 함께 예정대로 24일 본회의에서 이 조사 계획서를 처리하고 개문발차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국회의장께서도 지체없이 국조 특위 구성을 마무리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참사의 진상 규명에는 뒷짐 진 윤석열 정부가 야당 탄압에는 과거 권위주의 시대를 방불케한다"며 "야당 파괴에 검찰과 경찰을 비롯한 모든 사정 권력이 총 동원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상도 전직대통령부터 야당 대표 주변인사, 현역 국회의원들까지 가리지 않는다"며 "확증과 물증은 없고 갑작스레 번복된 일방적 진술에만 의존한 명백한 정치 기획 수사"라고 규정했다.

반면 "대통령 장모와 측근 홍보 수석은 혐의가 자명함에도 모두 불송치 처분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 인사는 증거도 없이 번복된 진술만으로도 구속하면서 대통령 주변 인사는 모조리 무죄 처분받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자서전에 실린 발언 '두렵지 않기 때문에 나서는 것이 아닙니다. 두렵지만, 나서야 하기 때문에 나선 것입니다'를 인용하며 "바로 김 전 대통령의 말씀처럼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야당 탄압에는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 실정과 실책에 사라진 민생과 경제 또한 포기할 수 없다"며 "민생 예산은 확실하게 확보하고 대통령실 이전 비용과 위법시행령 관련 등 불요불급한 예산은 과감하게 줄이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초부자 감세 저지와 중점 민생 법안 등도 정기 국회내에 처리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하겠다"며 "윤석열 정부도 정치탄압에만 국정의 동력을 낭비할 뿐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집중할 것을 거듭 국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고 당부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홍근 "국힘, 오늘까지 명단 제출 거부하면 野 3당 국정조사 추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